2021.06.2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3℃
  • 흐림강릉 21.4℃
  • 흐림서울 21.4℃
  • 구름많음대전 22.5℃
  • 구름조금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22.7℃
  • 박무광주 23.5℃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조금고창 23.0℃
  • 구름많음제주 23.5℃
  • 흐림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2.3℃
  • 맑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오케이 광자매' 최대철-하재숙 “속상한 마음 그대로 화산 분출!”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하재숙이 최대철에게 애절한 호소와 함께 '눈물의 백허그'를 시도, 안방극장을 집중시킨다.

지난달 30일(일)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22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7.5% 2부 30.5%를 기록하며 거듭 30%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더불어 이날 방송된 전 채널, 전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를 수성, 9주 연속으로 '주말극 왕좌'를 흔들림 없이 유지하는 위엄을 드러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신마리아(하재숙)가 이광남(홍은희)에게 미련이 남은 듯한 배변호(최대철)에 대해 의심을 떨치지 못하는 모습이 담겼다. 신마리아는 이광남이 알바하는 생맥주집에서 따귀를 맞은 배변호를 목격, 집으로 끌고 와 속상함을 드러냈던 상황. 더욱이 배변호가 출장을 갔다는 말을 들은 신마리아는 이광남과 배변호가 몰래 만나는 상상을 한 데 이어 배변호의 차 내비게이션을 훑어보다 이광남의 집 주소가 찍혀 있는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 급기야 신마리아가 출장에서 돌아온 배변호의 트렁크를 뒤지다 이를 배변호에게 들키면서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하재숙이 최대철을 뒤에서 꽉 끌어안은 채 오열을 쏟아내는 '애절한 백허그'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배변호와 신마리아가 팽팽하게 대립하던 중 눈물을 쏟는 장면. 신경이 곤두선 배변호는 신마리아에게 여러 가지 말을 폭풍처럼 쏟아내고, 신마리아가 요지부동으로 냉랭하게 대답하자, 배변호는 더는 못 참겠다는 듯 돌아선다. 이때 신마리아가 뒤에서 배변호의 허리를 와락 안아버리는 것. '나 좀 여자로 봐주면 안 돼요?'라고 흐느끼는 신마리아와 이내 울컥하는 배변호의 모습이 겹쳐지면서 두 사람이 복뎅이 아빠-엄마로서의 관계를 회복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두 사람은 최대철과 하재숙의 '오열 속 백허그' 장면 촬영에서 남다른 연기합을 발산, 현장을 몰입시켰다. 격하게 맞서다가 애절한 속마음을 드러내며 백허그를 하는 장면의 특성상, 진폭이 큰 감정선을 어떻게 조절하는지가 무엇보다 중요했던 상태. 하재숙은 지금껏 참아왔던 속상함을 화산처럼 한꺼번에 터트리며 분출시켰고, 최대철은 동상이몽처럼 다른 생각을 지닌 신마리아를 결국 이해하게 되는 배변호를 흡인력 넘치는 연기력으로 표현, 감탄을 이끌어냈다.

제작진은 '최대철과 하재숙은 복잡다단한 감정선을 지닐 수밖에 없는 배변호와 신마리아 캐릭터를 혼을 갈아 넣은 열연으로 완성시키고 있다'며 '신마리아의 절절한 속마음 토로가 배변호와 신마리아 간 관계의 판도를 바꿀 변곡점이 될 수 있을지, 23회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23회는 오는 5일(토)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운 우리 새끼', ‘애교의 정석’ 배우 문채원, ‘미우새’ 출격! 6년만의 예능 나들이!
  (굿모닝베트남미디어)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청순하고 단아한 미모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배우 문채원이 대체불가 매력을 선보인다. 이날, 오랜만에 예능 출연을 한 문채원에게 母벤져스는 '엄마 같고 이모 같고, 할머니(?) 같다고 생각하라' 며 평소보다 더욱 따뜻하게 맞이했다. 하지만 긴장한 모습도 잠시, 문채원은 본인을 자타공인 '애교장인' 으로 만들어 준 레전드 애교를 선보이며 母벤져스는 물론 녹화장 전원의 마음을 무장해제 시켰다. 특히 MC 서장훈은 '건물까지 줄 뻔 했다' 며 역대급 사심 반응을 보여 MC 신동엽의 놀림감(?)으로 전락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러블리 보스 문채원이 사실 임원희와 맞먹는 '나홀로 궁상의 끝판왕'이라며 반전 짠내를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식탁 대신 바닥에 밥을 차리고, 예쁜 그릇 대신 반찬 통 채로 식사하는 것이 좋다며 '현실 자취러'다운 모습을 밝혀 폭풍 공감을 자아냈다고. 또한 학창시절 미술학도를 꿈꾸던 문채원이 갑자기 배우라는 직업을 선택하게 된 운명적인 계기를 공개하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사랑스러움으로 중무장한 '母(모)심 저격수'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