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5℃
  • 흐림강릉 7.4℃
  • 맑음서울 3.5℃
  • 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1.4℃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5.6℃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6.8℃
  • 구름많음제주 10.4℃
  • 맑음강화 7.2℃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4.0℃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1.6℃
  • 구름조금거제 6.6℃
기상청 제공

기업

[삼성베트남] 지난 20년간 각 삼성 공장의 입지 선정 이유는?

URL복사

삼성은 왜 박닌과 타이응우옌을 휴대전화 공장을, 하노이에는 연구개발센터를, 호찌민시에서 TV, 세탁기, 냉장고를 생산할까?



 

삼성은 왜 박닌을 선택했을까?


1997년 외환위기 당시 모바일 업계의 거물들도 시장점유율이 크게 떨어졌다. 당시 삼성은 업계의 '챔피언' 노키아, 모토로라, 파나소닉, 알카테 등과 치열한 경쟁을 벌여야 했다.

이전에 삼성전자는 소규모 합작법인으로 베트남에 투자한 뒤, 6억5000만 달러를 들여 휴대전화, 태블릿 등을 제조하고 TV, 에어컨, 세탁기 등 가전제품을 생산하기로 했다.

 

삼성은 2008년 박닌에 첫 공장을 열었다. 2009년 4월, 본 공장은 공식적으로 가동되었고, 동시에 법인 소득세 10% 감면, 4년 면제, 9년 후 50% 감면 등 첨단 기술기업 우대 정책을 누렸다.

삼성은 2014년 7월 박닌성 옌퐁산업단지에 삼성디스플레이베트남주식회사(SDV)를 설립했다. 박닌성 산업단지관리위원회는 41년 기간의 투자증서를 발급한다.

SDV는 스마트폰 화면, 시계 화면, 컴퓨터 화면, 테이블, TV 화면 등 전자기기의 모든 종류의 화면을 제조, 조립, 처리하는 주요 사업 활동을 하는 수출가공 기업이다.

 

2020년까지 삼성베트남의 전략지원 부장인 응우옌안뚜안은 삼성전자가 박닌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를 밝혔다.

박닌성은 가난한 지방으로 가장 작은 지역으로 주로 농업에 종사하지만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 하이퐁항 근처에 위치해 있다. 삼성 입장에선 박닌이 독보적인 위치고  "최고의 장소"라고 말했다.

2008년 당시 베트남 전자 부품은 저개발 생산으로 인해 여전히 중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었다. 한편, 삼성의 제품은 생산 일주일 만에 시장에 나와야 했다. 따라서 부품 수입과 수출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박닌이 가장 적합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2분기 현재 박닌에 두 개의 대형 삼성 공장은 총 64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했다. 특히 SDV의 매출 증가율은 약 25%로 약 6억달러를 달성했다.

 

박닌성은 삼성과 다른 사업체의 공장이 잇따라 등장하면서, 성은 눈부신 "쇄신"을 하고 있으며, 때로는 1인당 소득이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가 되었다.

 

타이응우옌, 호찌민시, 하노이는 어떤가?


베트남 경제가 성장의 "바닥"에서 막 벗어났던 2013년(2012년에 비해 GDP가 5.42% 증가)에 삼성은 타이응우옌의 2차 단지에 투자를 계속했다. 2014년까지, 삼성 베트남 전자 타이응우옌(SEVT) 프로젝트는 투자 허가를 받고 타이응우옌의 옌빈 산업단지에 총 50억 달러의 투자 자본금으로 운영되기 시작했다.

응우옌안뚜안은 2단지의 경우 삼성은 박닌 공장과 차량 및 자재 교환 문제를 40분 이내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타이 응우옌이 선택된 장소이다.

 

2021년 2분기 삼성전자 베트남 타이응우옌(SEVT)은 50억달러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삼성 진출 이후 타이응우옌은 상당한 성장을 이룩했다. 지방의 연간 수출액은 수백억달러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출액을 올린 지역 중 1위에 올랐다.

2016년 호찌민 하이테크파크에 총 투자자본금 20억 달러 규모의 베트남 삼성 CE 복합단지 프로젝트가 들어섰고 공식적으로 가동되기 시작했다. 남부 호찌민시에 유일하게 공장을 세운 것은 남부에 있는 기업들이 플라스틱 사출과 대형 디테일 몰딩에 강점이 있어 TV와 가전제품 생산으로 선정했기 때문이다.

 

동시에 호찌민시 는 유럽과 북미로 상품을 수출하는 필요를 충족시키면서 공항과 항구에서도 가깝다.

 하노이에 삼성은 타이응우옌에 공장을 짓는 것과 같은 이유로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새로운 R&D 센터를 이곳에 건설한다. 연구소는 인적 자원이 필요로 하며, 삼성이 수도의 최고 대학의 인적 자원을 활용해 수준 높은 기술자를 배치해야 한다.

9월 초 한국경제신문은 삼성전자가 연말이나 늦어도 내년 초에는 박닌 공장을 본격 가동하는 것을 목표로 올 하반기에 공장을 증설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삼성은 6개의 공장을 가지고 있고 하노이에 연구 개발 센터를 짓고 있다. 삼성은 베트남에 177억 달러 이상을 투자했으며 현재 11만명의 임직원을 두고 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