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15.8℃
  • 구름많음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7.8℃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8.2℃
  • 구름많음광주 20.1℃
  • 흐림부산 20.3℃
  • 흐림고창 17.6℃
  • 흐림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4.5℃
  • 구름많음금산 15.4℃
  • 흐림강진군 18.4℃
  • 흐림경주시 16.9℃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오미크론의 BA.5 변종, 베트남에 출현

보건부 예방의학부 국장은 이 변종이 SARS-CoV-2의 오래된 변종을 압도할 수 있다고 말했다.

 

6월 27일 오후 의료 정보 제공을 위한 미팅에서, 보건부 예방의학부 국장인 판쫑란 교수는 지난 시간 동안 베트남의 주요 감시 시스템, 특히 기관, 병원, 국이 정기적으로 샘플과 서열 유전자를 채취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우리는 베트남이 오미크론의 BA.5 변종의 침투가 있었다는 것을 기록했다"라고 란씨는 확인했다.

 

그에 따르면, 새로운 변종이 들어오면, 우리는 그들이 오래된 변종을 압도할 위험에 직면할 것이다. 란 교수는 보건부 기자 회견에서 위와 같은 내용을 밝혔지만 BA.5 사례의 구체적인 내용, 검출 시간, 역학 특성 등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란 교수에 따르면 경제교류 개방과 신정상의 이행으로 사전에 경고했던 새로운 변종 출현은 불가피하다고 했다.

 

란 교수는 보건부가 앞으로도 새로운 변종을 적극적으로 모니터링해 적절한 대응책을 이행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회의에서도 알려드린 대로 초기 소규모 평가를 통해 BA.4와 BA.5 바이러스가 이전의 BA.1과 BA.2보다 더 빨리 퍼지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이 새로운 변종의 심각한 질병을 일으킬 수 있는 능력과 관련하여, 세계의 의학은 현재 구체적인 증거를 가지고 있지 않다. 하지만, 일부 미발표 연구들은 또한 그것들이 더 심각한 질병을 일으킨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이 돌연변이에 대한 더 완전한 그림을 얻기 위해서 우리는 여전히 더 체계적인 연구를 할 필요가 있다"라고 그는 강조했다.

 

변종 BA.5는 1월에 남아프리카에서 처음 발견되었고, 지금까지 그것은 이스라엘, 독일 같은 일부 국가들에서 흔한 변종이 되었다. 

 

새로운 변종은 지난 두 달 동안 베트남이 코로나19 14만2천건을 기록했지만 사망률이 낮아 전염병이 여전히 통제되고 있다는 맥락에서 나타났다.

 

란 교수는 코로나19 유행의 현 상황에 대해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환자 및 사망자가 감소하는 경향이 있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심각한 새로운 돌연변이가 발생하는 등 전염병이 복잡하다고 말했다.

 

"세계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8% 증가했으며, 사망자는 3% 감소했다. 하지만, 많은 나라들은 여름에 새로운 발병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 전 세계 코로나19 환자 수가 안정적이지 않다. 때때로 증가하고, 때로는 감소하며, 지역에 따라 고르지 않게 변화한다"라고 그는 말했다.

 

회의에 참석한 세계보건기구(WHO) 대표도 세계가 여전히 팬데믹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동시에, 세계보건기구는 새로운 변종이 전염병을 더 복잡하게 만들고 그것을 다시 증가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따라서, 국가는 여전히 백신 접종, 주요 감시 등과 같은 대응 조치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


베트남

더보기
[교민단체기관]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학생, 학부모, 교직원 협업으로 그린 KIS 글로네이컬 벽화 인기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교장 손성호)의 등굣길 벽 2곳에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함께 그린 벽화가 있어 학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학기초 기존에 낡고 오래된 학교 벽화를 바꿔보자는 중등 ‘디자인 아지트’ 동아리 학생들의 순수한 제안으로 시작된 이번 벽화그리기는 호치민시한국국제학교 교육목표 ‘글로네이컬(GloNaCal)’ 교육을 주제로 아이디어 공모전을 실시하는 프로젝트로 발전하였고, 실제 공모 접수 결과 255개의 작품이 접수되는 등 성황리에 많은 학생들의 참여가 이루어졌다. 이번 벽화 그리기 밑그림은 학생들의 제안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하나로모아 그려졌다. 초등학교 벽에는 훈민정음, 무궁화, 광화문, 독도 등 한국을 상징하는 그림이 채워졌고, 중·고등학교 벽에는 랜드마크 81, 물소, 통일궁 등 베트남을 상징하는 밑그림이 그려졌다. 이후 채색하는 과정에 학생, 학부모, 교직원이 함께 구슬땀을 흘리며 참여해 더욱 뜻깊은 작업이 되었다. 벽화그리기에 참여한 신혜영 초등학부모회장은 “아이들, 선생님들과 함께 색깔 하나 하나를 고민하고 정성껏 채색한 작품이라 더욱 애착이 간다.”라고 말했고, 중등 김수향 학생은 “그림 윤곽선을 정비하는 막바지작업에서 검정 물감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