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광주 23.9℃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4.1℃
  • 제주 25.1℃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대구-나짱 노선 개설, 10년간 한국과 함께한 비엣젯 항공

비엣젯은 2014년 첫 취항 이후 지난 10년간 37개가 넘는 노선에서 한국과 베트남을 오가며 총 1천만 명의 승객을 수송했다.

 

이 정보는 7월 1일 베트남-한국 관광 홍보 및 문화 협력 포럼에서 제공되었다. 행사에서, 비엣젯은 한국행 가 비행기의 10주년을 기념했고 대구-나짱 노선을 발표했다. 행사는 팜민찐 총리와 양국의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두 나라를 연결하는 첫 번째 비행기는 2014년 7월 24일 하노이에서 서울(한국)까지 문을 열었다. 그 당시, 항공사는 일주일에 7편의 비행기를 가졋다.

 

현재까지 비엣젯은 베트남과 한국 사이에 37개의 정기편과 전세기를 보유하고 있다. 항공사는 편리한 여행 기회를 제공하고 양국 간의 경제 발전, 관광 및 문화 교류를 제공하면서 1천만명의 승객을 수송했다. 6월 초에 이 항공사는 베트남에서 김치의 땅까지 하루에 42편의 항공편을 운항했다.

 

2023년 베트남은 1천260만명의 외국인 방문객을 맞이하였고 360만명의 한국 방문객은 외국인 방문객 시장 중 1위를 차지했다. 비엣젯은 현재 서울, 부산, 대구를 포함해 호치민, 하노이, 하이퐁, 다낭, 나짱, 푸꾸옥, 달랏등 한국 - 베트남을 연결하는 많은 노선을 가지고 있다. 항공사는 또한 대구(한국)와 해안 도시 나짱을 연결하는 비행 노선의 개설을 발표했다. 그로운 노선은 10월 27일부터 일주일에 7번 왕복으로 운행될 것이다.

 

 

대구는 팔공산, 코스모스밭, 앞산공원, 우방타워, 대구수목원, 망우공원, 경산감영, 국채보상기념공원 등 관광지로 유명하다. 나짱은 온화한 기후, 시적인 자연, 풍부한 문화와 요리로 관광객들을 끌어 모은다.

 

코로나19 대유행 때 비엣젯 항공편은 대구시민들을 무사히 고향으로 돌려보냈다. 이번 대구행 항공편 운항 재개는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나짱 노선은 비엣젯의 비행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한국, 호주, 인도, 동북아, 그리고 동남아시아와의 연결을 늘리는데 기여한다. 승객은 현대 항공기와 전문 승무원을 경험할 기회를 가진다. 메뉴에는 반미와 같은 많은 베트남 요리를 즐길 수 있다.


베트남

더보기
[노동추세] 기업들은 '자유롭고 편안한' 업무 추세 때문에 사람을 찾기가 어렵다
노동자들은 유연한 시간과 장소를 가진 일자리를 찾고 싶어하고, 프리랜서에 합류하기 위해 기꺼이 휴가를 내서 많은 사람들이 실업자이지만 기업들은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 처해 있다. 3구역의 한 미디어 회사에서 팀장으로 일하던 36세의 투이드엉 씨는 4살짜리 아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어 연초에 일을 그만뒀다. 이전에 그녀의 근로 계약서에는 하루 8시간, 주 5일 근무하겠다고 명시되어 있었지만, 드엉 씨는 일이 아침 8시에 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저녁 8시 전에 퇴근하지 못했다. 집에 도착했을 때, 그녀는 파트너들의 피드백을 처리하기 위해 계속해서 컴퓨터를 껴안았고, 주말에도 퇴근하지 못했다. 그녀는 집안일과 4살짜리 딸을 돌보는 일을 남편에게 맡겼다. "한번은 남편이 출장을 갔을 때, 저는 아기를 돌봐야 했고 그의 물건들이 어디에 있는지 거의 알지 못했다," 라고 드엉 씨가 말했다. 그 어린 엄마는 그녀의 삶이 오로지 일로만 이루어졌다는 것을 깨달았고 그녀는 항상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녀는 그녀의 일을 그만두기로 결정했다. 두 달 전, 드엉 씨는 가족을 돌볼 시간을 갖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찾고 전문 프리랜서로 경력을 쌓기 위해 실업 수당에 등록했다.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