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1.3℃
  • 서울 23.8℃
  • 대전 23.2℃
  • 대구 24.0℃
  • 울산 23.5℃
  • 광주 24.2℃
  • 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4℃
  • 흐림제주 26.9℃
  • 흐림강화 23.3℃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4.3℃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베트남의 자동차 가격이 태국, 미국, 일본보다 높은 이유

VMS 2022 전시회의 도요타 비오스

 

베트남 자동차 가격은 주로 세금과 수수료 때문에 태국·인도네시아의 2배 가까이, 미국·일본보다 비싸다는 게 산업통상자원부의 설명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재정경제부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자동차 산업 발전의 많은 장애물을 언급했다. 산자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 9인승 이하 자동차 수요의 70%를 충족하는 생산량을 가진 자동차 제조 및 조립 업체는 40개가 넘는다.

 

세계의 많은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도 베트남에서 생산 및 조립 활동을 하고 있으며, 그중 일부는 글로벌 생산 체인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 트럭과 버스는 태국과 필리핀으로 수출되었다.

 

산자부는 현재 기업 생산능력이 32만3892대에 달하는 상황에서 베트남 자동차산업 발전전략 2025년 목표치인 2035년 22만7500대보다 1.4배 이상 높은 것으로 평가했다.

 

국내 생산·조립 차량의 물량은 국내 수요의 65~70%를 충족한다. 다만 베트남의 자동차 시장 규모는 아직 대규모 생산에 비해 작고, 국산화율이 낮고, 차값이 비싸다는 것이 산업부의 지적이다.

 

현재 베트남의 자동차 가격은 태국, 인도네시아의 2배에 육박하며 미국, 일본 등 자동차 산업이 안정적인 국가들에 비해 높은 편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높은 세금과 수수료가 베트남의 자동차 가격을 다른 나라보다 높게 만드는 주요 원인이다. 규정에 따르면 각 자동차는 수입세(국내 제조·조립차 제외), 특별소비세, 부가가치세 등 세금이 부과된다. 이외에도 자동차는 등록비, 검사비, 도로유지비, 번호판비, 민사책임보험 의무료 등 기타 수수료도 부과된다.

 

산업부가 밝힌 또 다른 이유는 국내 누적생산량이 저조해 기업들이 설계용량에 크게 못 미치는 생산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내에서 생산·조립된 차량의 품질이 수입차에 미치지 못하는 것은 물론, 대규모 자재 공급업체와 부품 제조업체의 시스템이 구축돼 있지도 않다.

 

2022년 말까지 베트남 자동차 공장의 총 생산·설치 능력은 연간 75만5000대가 될 예정이다. 외국인 투자 기업이 시장 점유율 35%를 차지하고, 나머지는 국내 65%다.

 

산업부에 따르면 국내 제조·조립산업은 아직 실제 자동차 제조업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대부분 단순 조립 수준이다. 생산라인은 주로 용접, 도장, 조립, 검사 등 4개의 주요 단계로 구성된다.

 

그동안 국내 제조업 생산액은 버스가 60%, 트럭이 34~40%로 목표치에 도달했지만 승용차는 25%에 그쳐 목표치보다 5~10% 낮았다.

 

산업부는 산업의 한계가 주관적이고 객관적인 원인이 있다고 본다. 따라서, 많은 조립자들과 많은 다양한 모델들에 의해 흩어진 제한된 국내 시장 용량은 기업들이 대량 생산에 투자하기 어렵게 만든다. 지원 산업 기업들은 해외 자동차 생산 체인에 접근할 수 없었다.

 

산업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평균 수준이 연간 4천달러에 도달해야 한다고 계산되었기 때문에 지난 기간의 1인당 GDP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차를 소유하기에 충분하지 않았다. 태국과 인도네시아 등 역내 다른 국가들이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유치하는 정책을 펴면서 베트남 자동차 산업에 경쟁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

 

반면 9인승 이하 차량의 국산화율은 타이어, 시트, 미러, 안경, 전기배선, 배터리 등으로 만족스럽지 못하다. 한편, 합금강, 알루미늄 합금, 플라스틱 비드, 기술 고무 등 부품 생산을 위한 주요 재료의 80~90%는 여전히 수입되고 있다. 성형 재료도 수입해야 한다. 기업들은 매년 약 50억달러의 부품과 차량 생산, 조립, 수리를 위한 예비 부품을 수입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국내 기업의 생산능력은 낮다. 산자부는 "최근 자동차 산업 발전 정책은 아직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에서 기본 소재에 대한 사전 대응이 이뤄지지 않아 생산 주도권, 제품 경쟁력이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이 분야로의 FDI 유치는 외국기업이 국산화율을 높일 수 있는 구속력 있는 메커니즘을 갖추고 있지 않고 조립 형태의 활동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교통체계가 취약해 시장 수요에 큰 영향을 미쳐 경제의 자동차 수요가 크지 않다.

 

그러나 베트남은 연평균 20~30%의 성장률을 보이며 이 지역의 잠재적 소비시장이 될 것이다. 2020년 베트남은 필리핀을 제치고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에 이어 아세안에서 네 번째로 큰 소비자 시장이 되었다.


베트남

더보기
Z세대를 위한 패키징 뉴스: 새로운 관점과 활력이 필요
시장 조사와 최신 통계에 따르면 대중은 여전히 ​​매일 모든 유형의 미디어에서 정보 콘텐츠를 강력하게 소비하고 있다. 그러나 데이터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공개 집단인 Z세대가 소셜 네트워크에서 상호 작용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 대중의 잠재 시장을 활용하기 위한 저널리즘의 혁신은 불가피하지만, 콘텐츠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방법이 어려운 문제이다. 관련성 있고 매력적이며 새로운 세대의 대중과 더 잘 상호 작용하는 형식으로 뉴스를 패키지하는 방법이다. Z세대의 공공식별화 Z세대는 정보 기술, 통신 및 미디어, 특히 디지털 미디어의 혁명과 관련된 세대인 디지털 시대(1996년 이후 출생)에서 태어나고 자란 세대로, 정보 사회의 핵심 세대이자 초연결 시대의 1세대이다. Z세대는 태어날 때부터 기술 혁명의 발전에 따라 접근하고 성장해 왔다. Z세대 공공은 정보 사회의 모든 정보 스트림에 접근하고 수신하며 상호 작용할 수 있는 디지털 공공이다. 동시에 언제 어디서나 멀티미디어 콘텐츠와 상호 작용할 수 있는 멀티미디어 공공이며 플랫폼이나 기술 애플리케이션의 지원을 통해 콘텐츠 선택의 폭이 가장 높다. 멀티미디어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