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4.6℃
  • 구름조금강릉 4.4℃
  • 흐림서울 -3.2℃
  • 흐림대전 0.2℃
  • 흐림대구 4.4℃
  • 흐림울산 7.0℃
  • 흐림광주 3.6℃
  • 흐림부산 7.7℃
  • 흐림고창 3.2℃
  • 흐림제주 8.1℃
  • 맑음강화 -4.6℃
  • 구름많음보은 -0.4℃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스포츠

[축구] 베트남 팀은 AFF컵에 아직 미완성이다

 

싱가포르와 인도전에서 승리를 거뒀음에도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팀이 아직 AFF컵 2022에 참석하기에 최적의 상태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9월 27일 저녁, 베트남은 통낫 경기장에서 국제 친선 토너먼트의 두 번째 경기를 인도와 치렀다. 박 감독이 이끄는 팀은 싱가포르를 4-0으로 완파한 지 6일 만에 반득, 반또안, 반꾸엣의 골에 힘입어 인도를 3-0으로 이겼다.

 

박 감독은 싱가포르전에 비해 오른쪽 풀백 호딴따이만 제외하고 선수 10명을 바꿨다. 박 감독은 응우옌꽝하이나 도안반하우처럼 이전 대표팀의  낯익은 얼굴들에게 기회를 주었다.

 

"저는 이 친선 토너먼트를 새로운 선수들을 선발하고, 전술을 테스트하고, 팀의 조직을 개선하는 데 사용하고 싶다. 하지만 오늘 인도전에서는 조직력을 키우고 싶어 나이 든 선수들이 많이 기용했다." 박 감독은 일련의 선수 교체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오늘 인도 전의 11명의 이름이 베트남 대표팀의 최강의 스쿼드라는 것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는 이어 "아직 옵션을 조정하고 확인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금부터 AFF컵까지는 아직 멀기 때문에 팀이 계속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 전은 2022년 AFF컵에 참가하기 전 베트남의 마지막 리허설이 될 수 있다. 팀은 12월 21일 라오스와의 B조 개막전을 치른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모든 포지션에서 공정하게 경쟁해야 연말 지역대회에서 한 자리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현재로서는 2022년 AFF컵의 스태프에 대해 말할 수 없기 때문에 오늘의 선발 선수들이 반드시 대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말할 수 없다. 나는 코치들과 더 많은 논의를 해야 한다. 이전에 보수적이라는 지적을 받았지만, 그러나 내 자신이 개방적이고 경청도 잘 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최종 결정은 여전히 나의 몫이다." 라고 박항서 감독은 덧붙였다.

 

이번 두 차례 친선경기를 통해 베트남은 7골을 넣으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박 감독은 상대가 너무 약하다는 것에 동의 하지 않았다. 그는 "싱가포르가 동남아시아에서 강한 팀이고, 인도도 그들의 지역에서 강한 팀이다. 인터넷 어디선가 읽었는데 베트남이 인도와 17경기를 치렀는데 5승 2무에 그쳐 약체라고 할 수 없다는 통계가 있다"고 말했다.

 

다만 박 감독은 "베트남은 아직 극복해야 할 점과 개선해야 할 점이 많기 때문에 이 두 경기를 통해 베트남이 강하다고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베트남

더보기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 속에서 인문학을 논하다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에서 인문학을 살펴보기 위한 컨퍼런스가 11월 29일 하노이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양국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열렸으며 베트남 사회과학원(VASS)과 경제·인문사회과학연구회(NRC)가 공동 주최했다. VASS 역사연구소 부소장인 쩐티푸엉호아 박사는 양국이 역사적으로 사람, 문화, 농산물의 교류를 목격했다고 말했다. 따라서 서로 다른 역사적 시기에 걸친 문화적, 정치적 유사성은 비교를 위한 전제 조건을 만들었고 학술 교류를 위한 자료로도 사용되었다고 그녀는 지적했다. 베트남에서의 한국어 및 한국학 연수와 관련하여 하노이 소재 인문사회과학대학 동양학부 학장 레티투장 박사는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의 존재가 상대적으로 인기가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작업은 현재 베트남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전공 중 하나이다. 따라서 그녀는 대학들이 한국어와 한국학에 대한 적절한 발전 방법, 새로운 사고방식, 새로운 접근방식, 그리고 훈련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을 권고했다. 이를 통해 베트남이 역내 한국 관련 연수 및 연구의 중심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 회의는 주로 문화 및 역사 연구, 교육, 결혼 기반 이주와 같은 사회 문제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