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5.0℃
  • 맑음서울 27.6℃
  • 맑음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25.8℃
  • 구름조금울산 24.8℃
  • 맑음광주 27.2℃
  • 맑음부산 25.4℃
  • 맑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5.2℃
  • 맑음강화 25.4℃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6.7℃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3.9℃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기업

빈패스트, 거침없는 질주, 향후 5~6년 내에 전기 자동차 100만대를 판매를 목표

빈패스트 글로벌 CEO 레티투투이

 

빈패스트는 2027년부터 2028년까지의 전기차 판매 계획을 세우고, 향후 가능성이 있는 잠재 시장도 파악했다.


최근 일본 신문 아시아닛케이는 빈그룹과 자회사 빈패스트가 세계의 기술 회사들과의 일련의 거래를 통해 전기차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입지를 다지고 있다고 전했다. 

 

빈패스트는 지난해 12월에야 e-카 사업을 시작했고 아직 베트남 외 지역에서 전기차를 판매하지 않고 있지만 공개된 판매 목표는 빈패스트의 야망을 보여준다. 레티투투이 빈패스트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는 "향후 5~6년 안에 전 세계적으로 10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빈패스트는 최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에 1단계 20억달러 규모의 투자 자본으로 자동차 공장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해 화제가 됐다. 이 공장은 2024년 7월부터 가동될 예정이다.

 

빈패스트의 제조 공장은 전기 자동차와 전기 버스를 제조하고 조립하는 것과 공급업체를 위한 산업 단지를 지원하는 두 가지 주요 영역을 포함하여 약 2천 에이커 (800 헥타르)의 면적을 차지한다. 빈패스트 공장은 연간 약 15만대의 예상 용량에 도달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으며, 노동자들에게 수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 베트남 자동차 회사도 미국에 공장을 지을 계획을 발표한 직후 올해 가솔린 차량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빈패스트는 크레디트스위스, 씨티그룹 등과 글로벌 자본조달 거래에 대한 보증 조언을 제공하는 내용의 국제자본협정(International Capital Arrangement Agreement)을 공식 체결했다. 체결된 계약 건당 최소 금액은 약 20억달러로, 노스캐롤라이나 공장 건설과 빈패스트의 미국 시장 사업 투자 활동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따라서 크레디트스위스와 씨티그룹과의 두 가지 계약으로, 빈패스트는 미국에 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적어도 40억달러를 모금할 것이다.

 

빈패스트는 전기차에 모든 것을 걸고 있다. 이전에는 휘발유와 전기차를 모두 생산하던 하이퐁의 국내 조립 공장은 이제 새로운 전기 자동차 생산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

 

대만(중국) 전고체 배터리 개발사인 프로로지움 테크놀로지는 빈패스트의 '도박'을 지원하는 기업 중 하나다. 7월 6일 빈패스트는 2024년부터 빈패스트용 배터리를 공급하기 위해 수천만 달러를 프로오지움(ProLogium)에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이온 배터리에 비해 1회 충전 시 전기차 주행거리가 2배 이상 늘어나는 동시에 충전시간도 3분의 2 수준으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전고체 배터리 양산 기술 개발이 큰 걸림돌로 빈패스트는 베트남에 프로로지움과의 제조 합작법인 설립을 검토하고 있다.

 

빈그룹은 올해 하띤성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직접 열 계획이다. 이 그룹은 또한 고가의 코발트 재료를 사용하지 않는 리튬 인산철 배터리를 연구하기 위해 중국의 고티온(Gotion) 하이테크와 제휴했다. 양측은 2024년 하틴에 별도의 공장을 열 계획이다.

 

또 다른 개발로 빈그룹은 인텔과 다양한 전자 기기를 개발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빈그룹이 얼마나 심각한지 알 수 있다,"라고 수년간 빈그룹을 연구해 온 일본의 한 대형 무역 회사의 임원은 말했다.

 

또한 LA 오토쇼 2021, CES 2022 등과 같은 세계 최고의 자동차 및 기술 전시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다른 여러 스타트업에도 투자하고 있다.

 

최근에 레티투투이 CEO는 빈패스트의 계획에 대해서도 밝혔다. 구체적으로 최근 개최된 빈그룹 엘리트 베트남 투어 2022에서 빈패스트의 리더는 향후 필리핀 시장을 공략하겠지만 우선 미국과 유럽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투이는 필리핀 시장에 전기차 출시를 위한 이정표를 묻는 질문에 "빈패스트가 아직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할 일이 많기 때문에 다른 동남아 시장으로의 확장은 당장은 우리의 초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투이는 이와 함께 시장 불안으로 잠정 연기된 기업공개(IPO) 계획과 관련, 다른 금융옵션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우리는 IPO를 계획하고 있었고 비 IPO도 계획하고 있었다. 우리 자신 자금이 있어 괜잖다. 우리는 그것이 좋은 선택일 경우에만 IPO를 진행할 것이다." 라고 투이 공유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