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광주 23.9℃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4.1℃
  • 제주 25.1℃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호치민한인회] 충남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조교 국외 연수팀 씨앗 (S.S.I.A.T) 방문

2024년 7월 9일 오후4시 충남대학교(총장 김정겸) 사회과학대학 조교 국외 연수팀(팀장 유지연)이 호치민한인회를 방문하여 간담회를 가졌다.

 

 

이 날 간담회에는 호치민한인회 손인선 회장과 홍승표 상근부회장, 이희승 사무총장이 참석하였고 충남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조교10명(유지연, 윤순옥, 남선주, 황지혜, 정샛별, 신용철, 박정은, 김명보, 전영철)이 함께 참석하였다.

 

충남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조교들로 구성된 씨앗(S.S.I.A.T)은 세계 유수 대학과의 교류협력 강화 및 외국인 유학생 유치ㆍ관리역량 제고를 위한 팀으로써 ‘Social Science International Affairs Team’ 의 이니셜을 따서 만든 사회과학 국제협력팀이다.

 

손인선 회장은 “장시간 비행에 여독이 풀리기도 전에 호치민한인회를 방문해주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이번 해외연수를 통해 목적한 바를 이루어 내길 바랍니다.”라고 인사말씀을 전했다. 

 

유지연 팀장은 “환대해주신 것에 감사드리며 호치민한인회의 활동 영상을 보고 정말 많은 일들을 하고 계신 것에 놀랐습니다.”라며 답하였다.

 

한편 1952년 설립되어 개교 72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충남대학교는 창의, 개발, 봉사의 교육이념 아래 대전·세종·충남지역의 지역거점국립대학교로서 학문 발전을 선도하고 미래 사회를 선도할 우수한 인재를 육성하며 지역사회와 국가, 나아가 인류를 위한 연구 개발에 기여해 온 대학이다.

 


베트남

더보기
[노동추세] 기업들은 '자유롭고 편안한' 업무 추세 때문에 사람을 찾기가 어렵다
노동자들은 유연한 시간과 장소를 가진 일자리를 찾고 싶어하고, 프리랜서에 합류하기 위해 기꺼이 휴가를 내서 많은 사람들이 실업자이지만 기업들은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 처해 있다. 3구역의 한 미디어 회사에서 팀장으로 일하던 36세의 투이드엉 씨는 4살짜리 아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어 연초에 일을 그만뒀다. 이전에 그녀의 근로 계약서에는 하루 8시간, 주 5일 근무하겠다고 명시되어 있었지만, 드엉 씨는 일이 아침 8시에 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저녁 8시 전에 퇴근하지 못했다. 집에 도착했을 때, 그녀는 파트너들의 피드백을 처리하기 위해 계속해서 컴퓨터를 껴안았고, 주말에도 퇴근하지 못했다. 그녀는 집안일과 4살짜리 딸을 돌보는 일을 남편에게 맡겼다. "한번은 남편이 출장을 갔을 때, 저는 아기를 돌봐야 했고 그의 물건들이 어디에 있는지 거의 알지 못했다," 라고 드엉 씨가 말했다. 그 어린 엄마는 그녀의 삶이 오로지 일로만 이루어졌다는 것을 깨달았고 그녀는 항상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녀는 그녀의 일을 그만두기로 결정했다. 두 달 전, 드엉 씨는 가족을 돌볼 시간을 갖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찾고 전문 프리랜서로 경력을 쌓기 위해 실업 수당에 등록했다.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