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광주 23.9℃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4.1℃
  • 제주 25.1℃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하노이 KGS국제학교: 제 4회 졸업식 거행, 제2회 학술동아리 발표대회 개최

베트남 교육부로부터 국제학교로 공식인가를 받은 한국형 사립 국제학교인 KGS국제학교(교장 : 이상화) 제4회 졸업식이 6월 14일 KGS국제학교 7층 다목적실에서 주베트남 대한민국대사관 교육영사 대리 임병철 행정안전관, 하노이한인회 장은숙 회장, 주베트남 상공인연합회 홍 선 회장을 비롯한 한국 내빈 20여 명과 전 하노이교육청 부교육감 팜 쑤언 띠엔, 비엣미대학교 미 항 총장 등 베트남 내외 귀빈 및 영국문화원 관계자 20여 명 그리고 학부모와 학생 등 350여 명이 참석한 성황리에 거행되었다. 이번 졸업식에는 초등 20명, 중등 19명, 고등 11명 등 총 50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졸업식에서는 초, 중, 고 졸업생 대표에게 졸업증서를 수여하고, 성적이 뛰어나고 모범적인 학생에게 학업우수상, 설립자상, 이사장상 이외 대외상으로 우송대학교 총장상을 비롯하여 하노이한인회장상, 주베트남 상공인연합회장상, 한베가족협회장상, 베트남우리은행장상, 민주평통과 한국예총 및 대한체육회 관련 상을 비롯하여 10여 곳의 기관장 상장을 수여하여 더욱 풍성하고 품격있는 졸업식이 되었다.

 

 축사는 주베트남 대한민국대사관 임병철 행정안전관, 하노이한인회 장은숙 회장, 주베트남 상공인연합회 홍 선 회장, 하노이한국국제학교 오준식 교장 등이 실시하였는데 축사의 요지는 졸업생들의 졸업을 축하하고 앞날에 발전이 있기를 기원하는 마음과 졸업생에게 부모님께 감사하고 스스로 인생을 개척하는 사람이 될 것, 그리고 글로벌 인재로서 대한민국의 주역이 될 것을 부탁하였다.

 

 

학업부분 최우수자로 설립자상을 수상한 12학년 노은영 학생회장은 “학생들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옆에서 언제나 노력하시고 지도하시는 선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선생님들의 학업 지도뿐 아니라 12학년 개개인에게 교장 선생님께서 직접 입시지도를 해주신 덕분에 24학년도 9월 재외국민 입시에 지원한 3명 모두 원하는 대학교에 합격하는 쾌거를 이룰 수 있었다고 생각하며, KGS국제학교를 재학한 것이 신의 한 수가 되었다고 확신합니다. 후배들도 학교에서 개인별로 관리해주는 진학 관리카드를 잘 활용하여 졸업하는 우리보다 더 훌륭한 성과를 거두길 바랍니다. 후배들도 점점 더 발전할 KGS에서 행복한 추억 쌓으면서 자부심을 품고 미래를 도전하면 좋겠습니다.”라고 수상소감과 함께 후배들에게 당부의 말을 했다.

 

 KGS국제학교 이상화 교장은, ‘명예로운 졸업을 하게 된 50명의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오늘이 있기까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자녀교육에 힘써 오신 학부모님의 노고에 대해서도 감사드린다. 그리고 언제나 사랑과 격려로 학생들의 교육에 헌신해 주신 모든 선생님께 이 자리를 빌려 위로와 감사를 드린다.’라며 졸업생들에게 어떤 일을 잘하려고 하기보다는 그것을 즐기는 삶을 살 것과 자존감을 잃지 않는 삶을 살아가 달라는 두 가지를 당부하였다.

 

 KGS국제학교는 지난 4년간 교육과정을 정비하고 Extra Curricular 중심의 다양한 활동과 학생기록부의 작성을 통해 한국의 대학교 입학팀으로부터 우수한 학교로 인정을 받아 3명의 학생이 응시한 24학년도 9월 입학 입시에서 연세대 2명을 비롯하여 고려대, 성균관대, 서강대, 한양대, 중앙대, 항공대 등 학생들이 응시한 모든 학교에 합격생을 배출함으로써 대학교 입시의 명문학교로 자리매김을 하였다.

 

KGS국제학교 제4회 졸업식을 축하하며, KGS국제학교가 오션캠퍼스 개교와 더불어 더 많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해본다.


 

하노이 KGS국제학교(교장 이상화)는 6월 11일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제2회 학술동아리 발표대회를 개최하였다.

 

학술동아리의 목적은 첫째는 학생들의 자기 계발 및 목표 설정에 대한 성취 노력을 위하여 소그룹 단위의 동아리 활동을 활성화하는 것이고, 둘째는 여러 가지 연구 활동 계획과 실행 과정을 통해 자기 주도적 학습 능력을 배양하고 이를 통해 학교 교육의 심화학습을 형성하는 것이며, 셋째는 대학 입시 준비와 학교교육과정 정상화를 위한 다양하고 실질적인 학생활동의 활성화를 통하여 학교교육과정 정상화를 통해 학교 교육에 대한 수요자의 만족도를 제고하는 것이다.

 

학생들은 1년 동안 학술동아리 활동을 통해 교내외에서 연구하고 활동한 것을 바탕으로 관련 내용을 PPT 자료로 만들어 결과물이 나오기까지의 과정과 성과물을 중심으로 발표하였다. 중등부는 2팀만 출전하여 아쉬움이 있었으나 고등부는 과학탐구, 메이킹필름, 수의학 탐구등 총 20팀이 참가하여 열띤 경쟁 속에 행사가 진행되었다.

 

 

과학탐구 동아리가 대상을 차지한 가운데 최우수1팀, 우수 2팀, 장려 3팀 등 총 7팀이 수상을 하였는데 수상하지 못한 학생들의 발표자료와 성과물들도 우수한 것들이 많아 내년도부터는 탄력적으로 수상팀을 선정하기로 하였다.

 

학생들은 자발적으로 동아리를 구성하고 협력하고 계획을 세워서 실행하는 경험을 통해 교실 수업에서는 얻기 어려운 성취감을 느꼈으며, 다음 학년도에도 학술동아리 활동을 더 발전시켜 나갈 것을 다짐하였다. KGS국제학교는 학술동아리 활동이 더 체계적으로 운영되어 Extra Curricular 자료로 활용되는 것뿐 아니라 베트남 내 다른 학교나 한국의 MOU 체결 학교 학생들과 연합활동을 통해 심도 있는 결과물을 도출함과 동시에 서로 다른 상황에서 협력하고 협의하는 글로벌 인재로서의 역량도 키워갈 수 있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베트남

더보기
[노동추세] 기업들은 '자유롭고 편안한' 업무 추세 때문에 사람을 찾기가 어렵다
노동자들은 유연한 시간과 장소를 가진 일자리를 찾고 싶어하고, 프리랜서에 합류하기 위해 기꺼이 휴가를 내서 많은 사람들이 실업자이지만 기업들은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 처해 있다. 3구역의 한 미디어 회사에서 팀장으로 일하던 36세의 투이드엉 씨는 4살짜리 아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어 연초에 일을 그만뒀다. 이전에 그녀의 근로 계약서에는 하루 8시간, 주 5일 근무하겠다고 명시되어 있었지만, 드엉 씨는 일이 아침 8시에 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저녁 8시 전에 퇴근하지 못했다. 집에 도착했을 때, 그녀는 파트너들의 피드백을 처리하기 위해 계속해서 컴퓨터를 껴안았고, 주말에도 퇴근하지 못했다. 그녀는 집안일과 4살짜리 딸을 돌보는 일을 남편에게 맡겼다. "한번은 남편이 출장을 갔을 때, 저는 아기를 돌봐야 했고 그의 물건들이 어디에 있는지 거의 알지 못했다," 라고 드엉 씨가 말했다. 그 어린 엄마는 그녀의 삶이 오로지 일로만 이루어졌다는 것을 깨달았고 그녀는 항상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녀는 그녀의 일을 그만두기로 결정했다. 두 달 전, 드엉 씨는 가족을 돌볼 시간을 갖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찾고 전문 프리랜서로 경력을 쌓기 위해 실업 수당에 등록했다.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