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4.5℃
  • 맑음서울 21.2℃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19.6℃
  • 맑음울산 19.3℃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1.0℃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2℃
  • 맑음강화 20.3℃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21.0℃
  • 맑음경주시 19.7℃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베트남, 영어능력 순위 58위, 한국은 49위

 

베트남은 성인을 위한 전 세계 영어 능력 순위에서 작년보다 2단계 상승한 58위를 차지했다.


800점 만점에 505점을 획득한 베트남은 올해 에듀케이션퍼스트(Education First)가 선정한 EF 영어 능력 지수(EPI: https://www.ef.com/wwen/epi/)에서 113개의 비영어권 국가 및 지역 중 58위를 차지했다.

 

점수는 지난해보다 3점 높고, 글로벌 평균보다 3점 높다.

 

 

이 결과로 베트남은 한국을 포함한 다른 32개국과 함께 계속해서 '보통 수준' 그룹에 머물렀다. 2021년에는 486점으로 베트남은 '낮은 숙련도' 그룹에 속했다.

 

올해 베트남 영어능력지수 1위 지역은 홍강삼각주로 하노이가 538로 가장 높았다. 베트남 남성의 영어능력지수는 513으로 여성 498보다 높았다.

 

순위에 오른 23개 아시아 국가 및 지역 중 베트남은 지난해와 변함없이 7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는 계속해서 대륙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631점으로 세계 2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는 아시아에서 "매우 높은 영어 능력" 지수를 받은 유일한 국가이기도 하다. '고숙련도' 그룹에 진입한 아시아 후보는 필리핀, 말레이시아, 홍콩이다.

 

EF에 따르면, 남아시아와 동남아시아의 많은 나라들이 안정적이거나 약간의 점수 상승을 하고 있지만, 평균적으로 영어 수준은 약간 하락했다.

 

지역 평균은 몇 년에 걸쳐 천천히 감소하고 있는 인도의 영어 능숙도 수준에 영향을 받고 있다. 또한 태국이 2020년 이전에 이루었던 진전은 팬데믹으로 인해 지워졌다.

 

중앙아시아의 영어 실력은 낮고 안정적이며, 거의 모든 국가에서 평균보다 높은 성별 격차가 남성에게 유리하다고 말했다.

 

 

동아시아에서는 지난 4년간 성인 영어 실력이 약화되었고, 일본에서는 10년간 영어 실력이 약화되었다고 EF는 지적했다. 일본은 87위, 중국은 82위이다.

 

팬데믹과 관련된 여행 제한이 작용했지만, 영어 실력 저하는 광범위한 정치적, 인구학적 변화와 교육에 대한 서구의 문화적 헤게모니에 의문을 제기하는 자신감 증가의 증상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전 세계적으로 네덜란드가 1위를 유지하고 있고 싱가포르, 오스트리아, 덴마크, 노르웨이가 그 뒤를 따르고 있다. 상위 3개의 자리는 작년과 변함이 없다. 덴마크와 노르웨이는 올해 작년과 비교하여 자리를 바꾸었다.

 

2023년판 EPI를 만들기 위해 EF는 지난해 SET 영어 시험을 치른 성인 220만 명의 결과를 분석했다. 읽기 및 듣기 능력에 대한 무료 온라인 적응형 영어 시험은 언어 능력을 유럽 공통 참조 기준(Common European Framework of Reference)에서 정한 6가지 수준 중 하나로 분류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