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9.3℃
  • 서울 23.3℃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7.9℃
  • 흐림광주 27.1℃
  • 흐림부산 25.2℃
  • 흐림고창 28.0℃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8℃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비지니스

베트남 - 기술 인재 양성의 허브, 한국 삼성과 LG가 주도 역할

 

베트남은 첨단기술에 대한 외국인 투자를 크게 유치하면서 기술 인재 양성의 중심지가 되었다. 이러한 기술에 대한 강조는 노동생산성 증가율을 연 7.5%로 목표하고, 2030년까지 디지털경제의 GDP 기여도를 30%까지 높이겠다는 정부의 비전을 뒷받침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5G 인프라의 저명한 글로벌 제공업체인 에릭슨은 베트남의 2G에서 다가오는 5G 상용화까지 네트워크 진화를 지원하며 디지털 전환 여정에 있어 베트남과 긴밀히 협력해왔다. 데니스 브루네티 에릭슨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 사장은 지난 30년간 회사의 성장과 확장에 있어 베트남의 기술 인력이 수행한 핵심적인 역할을 인정한다. 에릭슨은 베트남 직원들의 기술적 전문성과 기술을 높게 평가하여 글로벌 4G 및 5G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다.


현지 전문가들은 베트남의 5G 배치와 산업 4.0 기술 채택이 제조를 향상하고 스마트하고 첨단 제조에 대한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은 애플, 삼성, LG 등 첨단 기술 기업의 중요한 글로벌 제조 기지가 되었다. 베트남의 풍부한 젊고 교육받은 근로자는 다국적 기업과 스타트업이 베트남에 투자하고 입지를 확장하려는 자석 역할을 해왔다.

 

 

베트남 RMIT 대학의 학생 학장인 Seng Kiat Kok 부교수는 이 지역의 변화하는 지정학적 지형이 애플과 폭스콘을 포함한 주요 기술 회사들이 베트남에 투자하도록 자극했다고 말했다. 베트남의 젊고, 안정적이며, 교육을 잘 받은 노동력은 그들이 사업을 확장하기로 결정한 주요 요인이었다고 하노이 타임지에 밝혔다.

 

데니스 브루네티 학장은 베트남 정부가 전략적 의제와 비전적 초점을 통해 기술 인재의 성장을 육성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 그는 "정부는 모든 수준의 교육에서 STEM(과학, 기술, 공학, 수학) 교육을 지원하고 디지털 시대에 새로운 일자리로 원활하게 전환할 수 있도록 기존 인력의 디지털 기술 향상 및 재기술을 장려한다"고 강조했다.

 

 

베트남 정부는 선진 훈련 시스템, 기술 이전, 경영 경험을 제공하는 외국인직접투자(FDI) 지원을 통해 인력의 질을 성공적으로 향상시켰다. 예를 들어 삼성은 11만명의 베트남 근로자를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베트남 공급업체의 기술 역량을 향상시켰다.

 

베트남에 15년 동안 진출한 삼성은 6개의 공장, R&D 센터, 영업 사무소를 통해 투자와 사업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왔으며 총 투자액은 거의 200억달러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전 세계 스마트폰 생산량의 50%를 베트남에서 생산해 전체 수출액의 약 20%를 기여했다.

 

회사는 베트남에 장기 사업 투자를 약속했다. 또한, 베트남 내 외국인 투자 센터 중 최대 규모의 R&D 센터 설립 및 운영을 통해 전문 기술 향상과 베트남 인적 자원 규모 확대에 전념하는 외국 기업 중 하나이다.

 

 

삼성베트남은 올해 하노이 삼성R&D센터 정식 운영을 준비하기 위해 2023년 글로벌 삼성 적성검사(GSAT) 1차 모집을 진행했다. 이는 엔지니어 및 졸업생(Fresh Staff)을 대상으로 한다. 삼성베트남 공식 직원이 되기 위한 채용 과정의 선발 라운드이다.

 

최주호 삼성베트남 사장은 삼성베트남 사업장의 모든 성과는 지난 15년간 엄격한 채용을 통해 선발된 인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채용 라운드를 통해 삼성의 눈부신 발전은 물론 베트남의 미래를 위해 인적 자원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적합한 인재를 찾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하노이에 위치한 R&D센터가 가동되면 현재 2200여명인 직원 수가 3000여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삼성베트남 사장은 "동남아와 세계를 선도하는 R&D센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기술인재 양성의 허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 사업 강화를 목표로 삼고 있는 LG전자도 하노이에 연구개발(R&D)센터를 열었다. 센터는 2024년까지 글로벌 자동차 부품 시장에서 LG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숙련 인력을 기존 750명에서 1000명으로 30% 이상 늘려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회사는 베트남 대학과 파트너십을 맺고 학업 장학금과 취업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서 경력을 추구하는 현지 학생들을 지원했다.

 

 

베트남의 대표적인 IT 채용 플랫폼인 탑데브(TopDev)의 박종호 대표는 최근 몇 년간 베트남이 크고 젊은 인력과 STEM 교육 중심, 빠르게 성장하는 기술 산업의 장점을 앞세워 기술 인재의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진전에도 불구하고 기업이 확장하고 발전하려면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여기에는 숙련된 중견 인재의 부족, 언어 장벽, 지적 재산권 보호 및 집행에 대한 우려 등이 포함된다.

 

그는 베트남 개발자들에게 언어 장벽이 중요한 장애물이라고 강조했다. 영어는 학교에서 널리 가르치지만, 국제 고객과 협력하거나 다른 나라의 팀과 협력하려면 더 많은 능력이 필요할 수 있다. "이러한 제한은 베트남 기술 기업의 글로벌 확장과 외국인 투자 유치 능력을 방해할 수 있다. 또한 더 많은 기술 기업이 베트남 시장에 진출함에 따라 중국어, 일본어, 한국어 등 다른 외국어 기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라고 그는 하노이 타임즈에 말했다.

 

 

최근 ManpowerGroup Vietnam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에는 인도네시아(10%), 말레이시아(21%), 태국(27%)과 같은 APAC 지역의 다른 국가에 비해 영어 능력을 갖춘 근로자의 비율이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현지 근로자 중 외국어 요건을 충족하는 비율은 5%에 불과하다.

 

싱가포르에 기반을 둔 디지털 트레이닝 제공업체 카수골( Casugol)의 설립자이자 CEO인 드웨인 옹(Dwayne Ong)은 베트남의 기술 인력이 직면한 도전에 대해 다른 관점을 제시했다. 그는 많은 외국 기업들이 언어와 문화를 주요 장애물로 보는 반면, 주요 도전 과제는 공급업체 중심 솔루션에 대한 전문성과 국제화/글로벌 마인드에 대한 필요성이라고 언급했다. 

 

베트남 기술 전문가들은 SAP, AWS, 오라클 등 벤더 중심의 솔루션을 운영하는 데 탁월한 경우가 많지만, 기반 기술에 대한 더 깊은 이해가 필요하다. 드웨인 옹은 "상황과 비즈니스 요구가 진화함에 따라 이러한 깊이 있는 기술 부족이 사전 예방적인 변화와 적응을 방해할 수 있다. 그는 "게다가 이들의 제한된 국제적/글로벌 안목은 현재 역할을 넘어서는 혁신 능력을 제한하게 되고, 이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베트남 스타트업이나 기업의 부재의 원인이 된다"고 말했다.

 

 

맨파워그룹의 2023년 2분기 고용전망 조사에 따르면 베트남의 정보기술(IT) 인력은 비판적 사고와 분석, 창의성과 독창성, 추론과 문제 해결, 신뢰성과 훈육, 솔선수범 등 5대 IT 소프트 스킬이 부족하다. 인력 그룹 베트남의 국가 책임자인 안드레이 망겔스는 베트남의 IT 교육 수준이 시장의 실질적인 요구에 여전히 뒤떨어져 있다고 강조했다.

 

RMIT의 Seng Kiat Kok은 베트남의 중간 및 고위 관리 및 기술 능력 가용성과 관련된 또 다른 우려를 강조했다. 장기적인 성장을 보장하려면 리더십, 관리 및 기술 능력을 개발하고 업그레이드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그는 말했다. "이에 대한 책임은 이러한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교육, 자금 및 자원에 투자해야 하는 대학을 포함한 산업 및 교육 제공자 모두에게 있다"라고 그는 하노이 타임즈에 말했다.

 

 

수년간 베트남 기술 인력과 협력해 온 Casugol의 Dwayne Ong은 "베트남 정부는 기술 교육을 촉진하기 위해 인상적인 노력을 기울였지만 많은 교육 프로그램은 공급업체 중심 솔루션 및 도구에 중점을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일부 대학은 여전히 오래된 커리큘럼을 제공하는 반면 학생들은 실습과 실제 사례 연구를 통해 학습해야 한다. 교육 커리큘럼은 브랜드 중심이 아닌 기술 중심이어야 한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Casugol은 기술 동향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어 베트남에서 많은 사람들이 원하는 교육 제공 기관이 되었다. 그것의 실습 접근 방식과 실제 사례 연구는 참가자들에게 실제 적용을 위한 심층적인 기술 지식을 제공한다.

 

그는 하노이 타임즈에 베트남의 교육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공공, 민간, 그리고 학문 분야 간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술 인재를 향상시키고 기업과 교육 기관 간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이니셔티브는 베트남을 혁신과 인공 지능(AI)의 허브로 성장시키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 맞춰 삼성전자도 장학사업, 대학과의 협력, 인턴십, IT 인재양성 프로그램 확대 등을 통해 베트남 IT 인재 양성에 기여하고 있다. 기술인재 양성과 R&D 활동을 통한 기술 발전 촉진에 중점을 두고 있다.

 

베트남의 또 다른 주요 기업인 에릭슨(Ericsson)은 기술 및 비기술적 기술을 모두 포괄하여 현지 팀에 교육 및 개발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온라인 플랫폼인 Ericsson Educate를 통해 RMIT University와 제휴하여 5G, IoT, AI, AR/VR 및 자동화와 같은 분야의 교육을 제공한다.  데니스 브루네티 에릭슨 베트남·미얀마·캄보디아·라오스 사장은 "이번 협업이 배출할 5G 준비가 된 젊은 인재는 베트남의 인더스트리 4.0 의제를 가속화하고 국가의 디지털 전환 이니셔티브를 활성화하는 역할을 하며 과학, 기술 및 혁신에 힘입어 베트남에서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인 사회경제 발전의 다음 물결을 견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올해 공동 RMIT & 에릭슨 AI 랩을 설립해 베트남 미래 인력의 AI와 5G 역량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그는 베트남 기술 인재의 높은 성과로 인해 베트남의 많은 기업(현지 및 글로벌)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동일한 작업을 수행할 것이라고 믿는다. "우리는 또한 많은 기업들이 소프트웨어 개발 아웃소싱과 R&D 상용화에 초점을 맞춰 베트남에 R&D 센터를 점점 더 많이 설립할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에릭슨 사장은 하노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베트남이 지역과 세계의 기술 인재들의 허브가 되고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Manpower Group의 Andree Mangels도 비슷한 믿음을 공유하며 베트남의 그러한 미래는 강력한 정부 지원과 증가하는 비즈니스 수요 덕분에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베트남은 2030년까지 인공지능(AI) 연구, 개발 및 적용에 관한 국가 정책에 관한 총리 결정 제127호에 명시된 바와 같이 혁신과 인공지능의 글로벌 허브가 되기 위한 길을 가고 있다.

 

그는 베트남 정부가 디지털 혁신 생태계를 육성하고 간소화하여 고품질 IT 인력을 양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 정부는 디지털 기술, 인프라, 빅데이터 등 역동적인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법률을 시행하여 과학기술 응용 창출의 기반을 마련했다.

 

"나는 이것이 베트남의 기술 인재 성장에 대한 매우 긍정적인 신호라고 생각한다"라고 그는 말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