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2 (목)

  • 구름조금동두천 -7.9℃
  • 구름조금강릉 -2.8℃
  • 구름많음서울 -5.0℃
  • 구름많음대전 -4.6℃
  • 구름많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0.7℃
  • 흐림고창 -3.0℃
  • 구름조금제주 3.7℃
  • 구름조금강화 -5.4℃
  • 흐림보은 -6.1℃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1.8℃
  • 흐림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0.6℃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KBS, 2022 TV드라마 단막극 극본공모 당선작 선정

 

(굿모닝베트남미디어) 2022년 KBS TV드라마 단막극 극본 공모 당선작이 발표됐다.

올해로 35회를 맞이하는 KBS TV드라마 단막극 극본 공모에서는 최우수작 '코로나 시대의 사랑'(홍지원 作)을 비롯해 우수작으로 '발효의 시간'(석연화 作)과 '그림자 고백'(박은서 作) 두 작품을, 가작으로 '대끌'(오승희 作), '혈중산소농도가 낮으면 사랑을 하세요'(김영선 作), '여름, 매미'(조일연 作) 세 작품 등 총 여섯 편의 작품을 최종 선정했다.

KBS는 지난 7월부터 모집을 시작한 이번 단막극 극본 공모에 총 1,805편의 작품이 접수됐고, 이후 PD와 작가들이 참여하는 세 단계의 심사를 거쳐 최우수작 한 작품과 우수작 두 작품, 가작 세 작품 등 총 여섯 편의 작품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KBS 본관에서는 당선 작가들이 자리한 가운데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KBS 김의철 사장과 이건준 드라마센터장, 책임프로듀서 및 드라마센터 관계자들이 참석해 축하를 건넸다.

최우수작 수상자인 '코로나 시대의 사랑' 홍지원 작가는 '코로나 때문에 원래 하던 일을 그만둬야했지만, 오랫동안 꿈꿨던 드라마 작가에 도전할 수 있었다. 이 상은 그 도전에 대한 응원이라고 생각한다. 지금의 아픔이나 어려움이 또 다른 기회가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작가가 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시상자로 나선 김의철 사장은 '단막극은 긴 미니시리즈의 시작이다. 지난 35년간 수많은 작가들이 KBS 단막극 공모를 통해 데뷔했고 KBS의 체계적인 관리 아래 성장했다. 그리고 이들이 현재 한국 드라마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제 여러분의 차례다. 며칠 전 KBS 드라마 가 한국 드라마 사상 최초로 국제 에미상을 수상했는데, 여러분도 국제무대에서 상 받는 대작가로 성장하기를 바란다.'는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최우수작 1500만원, 우수작 1000만원, 가작 500만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됐다. 당선작은 향후 보완을 거쳐 KBS 단막극 시리즈 '드라마 스페셜'로 제작 추진될 예정이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