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3 (수)

  • 흐림동두천 28.2℃
  • 구름조금강릉 32.9℃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32.8℃
  • 구름많음대구 37.1℃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0.9℃
  • 구름많음부산 29.6℃
  • 구름조금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2.3℃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조금금산 32.1℃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5.3℃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뎅기열] 호찌민시, 7일만에 121건의 환자 발생, 코비드-19 발생 건수 보다 많음

2021년 같은 기간에 비해 호찌민시의 뎅기열 환자 수는 거의 50% 증가했다.

 

호찌민시 질병통제센터의 정보에 따르면 2022년 첫 5개월 동안 시는 1만52건의 뎅기열 환자를 기록했으며 이는 2021년 같은 기간(6867건)보다 46.4%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이중 194명이 뎅기열로 인해 심각한 경우이다. 2021년 같은 기간(28건)에 비해 5배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지난 1주 동안 시는 1402건으로 지난 4주간 평균보다 457건(48.4%) 증가했다. 또한 최근에는 입원치료와 외래진료를 위해 입원을 요하는 뎅기열 환자도 늘었다고 질병관리본부는 전했다.

 

그러나 뎅기열로 인한 사망자는 더 이상 나오지 않았다. 현재까지 뎅기열 사망자는 7명이다.

 

HCDC에 따르면 뎅기열 환자 수는 12군과 푸년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증가했다. 뎅기열 환자 수가 증가한 곳은 8군, 빈짠, 빈딴, 구찌, 딴푸군의 일부 지역이다.

 

최근 많은 비가 내리면서 뎅기열 출혈열의 경향이 증가할 것이라고 팜반꽝 소아과 병원 중환자 의사는 말한다. 그러나 뎅기 출혈열의 초기 증상은 독감과 같은 다른 바이러스 감염의 증상과 상당히 유사하다. 특히 뎅기열의 발병은 코로나19와 비슷한 경우가 있어 놓치기 쉽다.

 

"현 상황에서, 많은 부모가 아이을 병원에 보내는 것에 대한 불안감은 뎅기 출혈열을 가진 아이들이 쉽게 악화되고, 많은 합병증을 일으키고, 심지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위험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뎅기출혈열은 점상출혈, 치아출혈, 코피, 타박상, 질출혈(사춘기 여아) 등의 출혈 징후와 함께 2~7일 동안 지속적으로 고열이 지속되는 환자라고 전문가들은 진단한다.

 

질병은 일반적으로 질병의 4-6일째에 심혈관 붕괴(수족냉증, 감지하기 어려운 가벼운 맥박)의 징후로 병세가 악화된다. 소아 환자는 호흡기 증상(기침, 콧물) 및 설사를 겪을 가능성이 있다.

 

뎅기출혈열은 조기에 진단하고 신속하게 치료하면 대부분 경과가 양호해 사망 사례가 거의 없다. 그러므로 부모들은 병을 놓치지 않기 위해 주관적이 되거나 병을 치료하기 위한 약을 구입해서는 안 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