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3 (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13.4℃
  • 맑음대전 12.0℃
  • 맑음대구 11.0℃
  • 맑음울산 11.3℃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8.1℃
  • 맑음제주 10.3℃
  • 맑음강화 14.8℃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9.9℃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호이안의 말라바르 아몬드나무들은 붉은 빛으로 봄을 예고

봄에는 말라바르 아몬드나무의 잎이 붉게 물들어 고대 도시인 호이안(湖安)을 더 화려하게 해준다.

400년 된 유네스코 문화 유산 마을의 갈색 기와 지붕 사이로 윙 티 민 카이자역에 있는 붉은 잎의 말라바르 아몬드나무가 눈에 띈다.

현지 사진작가 도안부(Do Anh Vu)는 "호이안은 일년 중 어느 때라도 매력적이지만 말라바르 아몬드 나무의 붉은 잎이 조용하고 낭만적인 느낌을 주는 쾌적한 날씨와 아름다운 경치로 그는 봄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상징적인 파고다 다리 근처의 말라바르 아몬드나무들이 잎을 떨어뜨리기 시작했다.

이 다리는 17세기 일본 무역업자들이 건설한 것으로 현재는 국가 유물이다.

윙 티 민 카이 거리에서 기념품을 파는 가게에는 붉은 잎이 달린 말라바르 아몬드나무가 그늘져 있다.

푸른 하늘 아래 말라바르 아몬드나무들이 붉게 빛나고 있다.

타이 피엔 거리 양쪽에 있는 말라바르 아몬드 나무들은 사진작가들이 사진을 찍기에 좋은 색깔로 바뀌었다. 베트남의 번화한 두 대도시인 호찌민시와 하노이와는 달리, 호이안은 평온하고 여유로운걸음걸이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붉은 말라바르 아몬드나무 잎들이 길에 흩어져있다.

두 사람이 팜 홍 타이 거리의 말라바르 아몬드나무 그늘 아래에서 자전거를 탄다. 윙 티 민 카이, , 윙 타이 혹, 팜 홍 타이, 타이 피엔 거리는 말라바르 아몬드나무들로 차 있다. -VN Express(2.11)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