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광주 23.9℃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4.1℃
  • 제주 25.1℃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3℃
  • 흐림금산 23.9℃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건강과학

한국허벌라이프 신제품 ‘와이즈 케어’ 출시

비타민 B6, B12 및 비타민 D, 부성분 스피어민트 추출분말 함유
주성분으로 비타민 B6, B12 및 비타민 D 함유한 비타민 영양제
부성분으로 스피어민트 추출분말인 ‘뉴멘틱스’ 함유
와이즈 케어 구매 시 슬림 타블렛 케이스 증정 프로모션 진행

건강 및 웰니스 뉴트리션 전문 글로벌 기업 한국허벌라이프가 오는 9일 비타민 영양제 ‘와이즈 케어’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와이즈 케어’는 비타민 B6와 B12, 비타민 D를 주성분으로 하는 비타민 영양제이다. 비타민 B6는 우리 몸의 단백질 및 아미노산 이용과 혈액의 호모시스테인 수준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데 필요하다. 비타민 B12는 정상적인 엽산 대사에, 비타민 D는 신체에 칼슘과 인이 흡수되고 이용되는 데 필요하다. 비타민 D는 골다공증 발생 위험 감소에도 도움을 준다. ‘와이즈 케어’는 1일 1회 3 캡슐로 세 영양소를 한 번에 섭취할 수 있다. 부성분으로 스피어민트 추출분말인 ‘뉴멘틱스’가 사용됐다.

 

한국허벌라이프는 ‘와이즈 케어’ 출시를 맞아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와이즈 케어’ 3개 구매 시 3가지 각기 다른 컬러의 슬림 타블렛 케이스 3종을 제공한다. 신제품을 비롯한 허벌라이프의 제품은 한국허벌라이프 독립 디스트리뷰터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허벌라이프 정승욱 대표이사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건강관리에 관심이 높아지는 지금, 와이즈 케어와 함께 하루 한 번, 건강한 변화를 느껴보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허벌라이프(Herbalife) 및 한국허벌라이프㈜(Herbalife Korea Co., Ltd.)

 

허벌라이프는 건강 및 웰니스 뉴트리션 전문 글로벌 기업으로, 1980년부터 뛰어난 품질의 뉴트리션 제품과 프로그램으로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킨다는 사명감을 가져왔다. 허벌라이프는 과학에 기반한 균형 잡힌 영양의 제품과 허벌라이프 독립 디스트리뷰터들의 1:1 코칭, 커뮤니티 지원 등을 통해 소비자들이 보다 건강하고 활기찬 라이프스타일을 즐길 수 있도록 장려하고 있다.

 

허벌라이프의 타겟별 뉴트리션, 체중관리, 에너지, 퍼스널 케어 제품들은 전 세계 90여 개국에서 디스트리뷰터 직접판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허벌라이프는 비영리 단체인 ‘허벌라이프 가족 재단(Herbalife Family Foundation, HFF)’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에 균형 잡힌 뉴트리션을 제공하고 있다. 허벌라이프는 또한 전 세계 190여 개 이상의 세계 정상급 스포츠 선수들과 팀, 스포츠 경기를 후원하고 있다.

 

전 세계 허벌라이프에는 8천 3백여 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며, 더 자세한 정보는 IAmHerbalif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1996년에 설립된 한국허벌라이프㈜는 디스트리뷰터 직접판매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체중 관리와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글로벌 네트워크 유통 기업 그리고 웰니스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회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한국허벌라이프㈜ 웹사이트 www.herbalife.com/ko-kr에서 얻을 수 있다.

 


베트남

더보기
[노동추세] 기업들은 '자유롭고 편안한' 업무 추세 때문에 사람을 찾기가 어렵다
노동자들은 유연한 시간과 장소를 가진 일자리를 찾고 싶어하고, 프리랜서에 합류하기 위해 기꺼이 휴가를 내서 많은 사람들이 실업자이지만 기업들은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 처해 있다. 3구역의 한 미디어 회사에서 팀장으로 일하던 36세의 투이드엉 씨는 4살짜리 아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어 연초에 일을 그만뒀다. 이전에 그녀의 근로 계약서에는 하루 8시간, 주 5일 근무하겠다고 명시되어 있었지만, 드엉 씨는 일이 아침 8시에 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저녁 8시 전에 퇴근하지 못했다. 집에 도착했을 때, 그녀는 파트너들의 피드백을 처리하기 위해 계속해서 컴퓨터를 껴안았고, 주말에도 퇴근하지 못했다. 그녀는 집안일과 4살짜리 딸을 돌보는 일을 남편에게 맡겼다. "한번은 남편이 출장을 갔을 때, 저는 아기를 돌봐야 했고 그의 물건들이 어디에 있는지 거의 알지 못했다," 라고 드엉 씨가 말했다. 그 어린 엄마는 그녀의 삶이 오로지 일로만 이루어졌다는 것을 깨달았고 그녀는 항상 피곤하고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녀는 그녀의 일을 그만두기로 결정했다. 두 달 전, 드엉 씨는 가족을 돌볼 시간을 갖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찾고 전문 프리랜서로 경력을 쌓기 위해 실업 수당에 등록했다.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