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9.5℃
  • 흐림강릉 18.3℃
  • 구름많음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3.4℃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23.8℃
  • 소나기부산 19.7℃
  • 구름많음고창 21.6℃
  • 맑음제주 23.2℃
  • 구름조금강화 19.3℃
  • 맑음보은 19.9℃
  • 구름조금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모범택시' 이제훈, 기간제 교사 훈훈 수트핏 포착! 똘끼충만은 덤!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SBS 상반기 화제작 '모범택시' 이제훈이, 똘끼충만한 매력이 한 스푼 더해진 훈훈한 기간제 교사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열혈사제'-'스토브리그'-'펜트하우스2'를 이어 SBS 금토 화제작으로 우뚝 선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측이 16일(금) 3회 방송에 앞서 강제 전학을 부르는 이제훈(김도기 역)의 '기간제 교사 비주얼'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SBS '모범택시'는 '정의가 실종된 사회, 전화 한 통이면 오케이'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 분)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으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사회고발 장르물에 최적화된 박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한국형 다크히어로물의 진수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김도기와 무지개 다크히어로즈는 젓갈공장 노예사건을 일망타진하는 사이다 행보로 안방극장에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특히 김도기는 의뢰인 강마리아(조인 분)를 뒤쫓는 비리 경찰의 차를 들이박아 박살내고, 노동을 착취하고 인권을 유린했던 젓갈공장 무리에게 마리아의 절박한 염원을 담아 당한 것의 2배로 되갚아주는 화끈한 복수로 통쾌한 첫 주행을 마쳤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서 이제훈은 단정한 수트핏과 지적인 안경 하나로 학생들의 자발적 면담을 유발할 만큼 훈훈한 매력을 폭발시킨다. 그 와중에서도 학생들을 응시하는 이제훈의 잔망 가득한 눈빛에서 똘끼가 흘러나와 '택시히어로'가 또다시 선보일 사이다 참교육을 기대하게 한다.

이와 함께 공개된 표예진(안고은 역)과 최현욱(박승태 역)의 교복 비주얼에도 눈길이 쏠린다. 완벽한 교복핏의 표예진은 풋풋하면서 상큼한 여고생 미모로 눈을 홀린다. 반면 최현욱은 이제훈을 예의주시하는 안하무인 눈빛만으로 학교를 자신의 손아귀에서 주무르는 일진으로의 변신을 예고한다.

SBS '모범택시' 제작진은 '무지개 다크히어로즈가 젓갈공장 노예사건에 이어 학교폭력 일망타진에 나선다'면 '학교의 질서와 기강을 어지럽히고 약자를 괴롭히는 일진들을 참교육할 이제훈과 무지개 다크히어로즈의 스쿨어택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3회는 오늘(16일) 밤 10시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라켓소년단' 자체 최고 또 경신! 월화드라마 전체 1위 차지! 탕준상-이재인, ‘어깨 위로 엔딩’ 뭉클!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라켓소년단'이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가운데, 탕준상과 이재인이 옥상 위 쏟아지는 달빛 아래 존재만으로 서로를 위안하는 '어깨 위로 엔딩'을 전하며 먹먹한 여운을 안겼다. 지난 21일 밤 10시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 7회분이 순간 최고 시청률 6.9%, 수도권 시청률 6.5%를 기록하며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뚫고 7회 연속 전체 월화극 1위를 차지하는 승승장구 행보를 이어갔다. 또한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타깃 지표인 2049 시청률 또한 3.2%를 기록하며 월요일 방송된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닐슨코리아 기준, 2부) 극중 윤현종(김상경)은 주니어국가대표 선발의 전초 격인 여름철 대회를 맞아 '라켓소년단' 멤버들의 강약점을 분석해가며 대회를 준비했다. 윤해강(탕준상)은 자신에게 굴욕의 패배를 안겼던 노랑머리 길선균(김건)과 전국 1장에 빛나는 박찬(윤현수)을 상대로 맞아 윤현종이 지시한 '특별 훈련'에 열을 올렸고, 방윤담(손상연) 역시 강한 상대를 만나면 굳어버리는 스윙 문제를 해결하려 윤현종 표 비법을 따라 최선을 다했다. 드디어 여름철 대회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