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3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많음강릉 17.4℃
  • 흐림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20.8℃
  • 구름조금대구 22.3℃
  • 구름조금울산 22.1℃
  • 맑음광주 25.5℃
  • 맑음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5.2℃
  • 맑음제주 25.8℃
  • 흐림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9.2℃
  • 구름많음금산 21.0℃
  • 맑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2.6℃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오월의 청춘' 고민시, 180도 색다른 연기 변신 예고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의 배우 고민시가 180도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오는 5월 3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고민시는 김명희 역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김명희는 3년 차 생계형 간호사로, 고향을 떠나와 산전수전을 다 겪으면서도 단 하나의 꿈을 위해 고된 삶을 살아간다고. 부당한 처사에는 응급과장, 병원장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씩씩함을 자랑하는가 하면, 얼마 되지 않는 간호사 봉급을 쪼개 가족에게 보내는 책임감을 가진 인물이라고 해 고민시가 이를 어떻게 표현해낼지 궁금해진다.

고민시는 '자신의 꿈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명희의 독립적인 모습과 가족들과의 관계성이 저와 비슷하게 느껴졌다. 기존에 맡았던 캐릭터들과는 상반되는 매력의 배역을 맡아 색다른 모습으로 만나 뵈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희태와의 인연이 시작되면서 미묘하게 달라지는 명희의 새로운 모습들이 있다. 난생처음 느껴보는 간절한 마음, 설렘, 애틋함, 그렇지만 쉽게 다가설 수 없는 현실에 갈등하는 감정선을 잘 담아내기 위해 시선 처리와 호흡에 가장 중점을 두고 연기하고 있다'라고 덧붙이며 기대를 높였다.

'오월의 청춘' 제작진은 '고민시 배우는 김명희의 복잡한 내면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도현 배우 역시 능청스러운 황희태를 더욱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어 두 사람의 연기 앙상블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이라고 전해 첫 방송을 기다려지게 한다.

한편,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울 고민시의 열연은 오는 5월 3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에서 만나볼 수 있다.

베트남

더보기
문경시, 베트남 학생들과 농부들과 결혼하도록 장려한 문건으로 비난을 받고 있다.
문경시가 고령 농민들의 베트남 유학생 결혼 장려 운동으로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가 지난 주말 경북 문경시로부터 '기혼 베트남 유학생'을 대상으로 결혼을 권장한 문건을 4월 발견했다고 밝혔다. 문경 정부는 결혼 장려 운동이 인구 감소와 사회 고령화를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한다. 문경 관계자들은 또한 국제 결혼 중개업자들에게 고령 농민들의 결혼 캠페인을 홍보하기 위해 협력할 것을 요청했다. 한국 이주여성인권센터는 국제결혼이 상업화되는 것을 막는 것이 임무인 문경정부가 현재 그러한 결혼을 장려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센터는 즉시 문경시를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소송을 제기했다. 한국여성 핫라인 등 63개 민간단체와 144명이 소송을 제기했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는 "문경시의 결혼촉진 캠페인이 한국 내 행복추구권뿐만 아니라 이민 여성의 평등한 권리를 침해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국 이주여성인권센터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베트남 학생은 문경시의 이번 캠페인이 베트남 여성들이 단지 이 나라 시민과 결혼하려고 한국에 온다는 부정적인 고정관념의 결과라고 비난했다. 합법적인 비자를 받은 학생인 우리는 수준 높은 교육을 받고 꿈을 이루기

경제

더보기
2050탄소중립위 출범…문 대통령 “탄소중립, 못 해낼 것 없다”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9일 '탄소중립은 제조업 비중과 화석연료 의존도가 높은 우리의 산업구조를 감안하면 쉽지 않은 일이지만, 우리가 어렵다면 다른 나라들도 어렵기는 마찬가지이고 다른 나라들이 할 수 있다면 우리도 못 해낼 것이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출범식에서 '탄소중립은 인류가 함께 가야 할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2050 탄소중립위원회는 김부겸 국무총리와 민간전문가인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가 공동위원장을 맡은 대통령 직속기구로, 모든 영역의 탄소중립 정책을 마련하고 이행을 주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배터리, 수소, 태양광 등 우수한 저탄소 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디지털 기술과 혁신 역량에서 앞서가고 있다'며 '치열한 국제적인 경쟁 속에서 탄소중립은 오히려 우리가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위 위원들에게 '앞으로 30년간 기술발전과 사회,경제적 변화 등 많은 불확실성 속에서 탄소중립이라는 확실한 미래를 만들어

문화연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