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4 (수)

  • 맑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10.0℃
  • 구름조금광주 9.2℃
  • 맑음부산 10.4℃
  • 맑음고창 8.4℃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한국미디어

해운대문화회관, 5일간 빠지는 재즈 선율 ‘해운대재즈페스티벌’ 개최

URL복사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올해 7회를 맞이하는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이 오늘인 10월 27일부터 31일까지 5일간 해운대문화회관에서 개최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지친 부산시민들을 위로하고 치유하는 시간을 선물하기 위해 올해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은 더 특별한 뮤지션들이 무대에 설 예정이다.

해운대재즈페스티벌은 탄탄한 라인업과 공연 연출로 회를 거듭할수록 부산시민의 주목을 받고 있다. 2020년에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공연기획 프로그램' 사업에도 선정됐다.

공연 첫날인 27일에는 2019 해운대재즈페스티벌 재즈루키컨테스트 1위 팀인 한유정 쿼텟과 2017년 1위 팀인 Mo Better가 신선하고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다음 날 28일에는 블루노트의 명반을 오리지널 편성으로 앨범 그대로 연주하는 'Play Bluenote Masterpiece Vol.1'이 재즈 마니아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든다.

29일에는 대한민국 블루스의 황제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의 주인공 기타리스트 김목경 밴드, 30일에는 호소력 깊은 목소리와 한국 정서의 깊이를 만날 수 있는 두 말이 필요 없는 가수 최백호가 가을을 촉촉이 적셔줄 예정이다.

31일 토요일은 장르를 넘나드는 크로스오버 국악으로 세계 음악계 충격을 던진 국가중요문화재 경기민요 전수자 이희문이 리드하는 '오방神과' 프로젝트가 무대에 오른다. 이희문이 직접 오방神으로 분해 중생들과 함께 고통과 번뇌로 가득 찬 속세를 탈출하는 상상을 초월하는 흥겨운 무대를 만들 계획이다.

이번 페스티벌은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1층 객석 띄우기로 진행되며, 문진표 작성과 발열 체크 후 입장을 할 수 있다. 마스크 미착용 관객은 입장이 제한된다.

페스티벌 내용 확인과 예매는 해운대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제11회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 유튜브 생중계로 개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제11회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이 지난 3일 '코로나19와 사업장 감염병 관리 실효성 제고방안'을 주제로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미래일터안전보건포럼과 대한산업보건협회 산업보건환경연구원이 공동 주최했다. 개회사를 통해 이영순 포럼 대표는 사업장의 코로나 감염 예방 관리에 있어 '감염 경로 추적, 검진, 감염자 격리나 치료 등 모든 면에 첨단기술을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한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헌기 대한산업보건협회 회장은 축사를 통해 '위드 코로나 시대의 현실을 받아들이고 산업보건서비스에도 변화와 혁신이 필요하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AI, IOT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하고, 공유경제 및 플랫폼 산업과 같은 새로운 산업의 출현에 따른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한 서비스 제공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대한산업보건협회는 '위드 코로나 시대'의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해 감염성 질병에 따른 사업장 보건관리 방안 마련, 비대면 시대의 근로자 건강보호를 위한 산업보건 서비스 개발, 코로나 블루 등 우울증 및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선도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제 발표는 강성규

문화연예

더보기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임현식, 박원숙 향한 끝없는 구애 “자고 가야지” 박원숙의 반응은?
  (굿모닝베트남미디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임현식, 박원숙 옆자리 경계 '남자 냄새는 안 나는군' 이날 방송에서는 큰언니 박원숙의 데뷔 50주년 기념 파티 모습이 공개된다. 먼저 박원숙을 위해 남해까지 달려온 서권순에 이어 자타공인 '원숙바라기' 임현식이 로맨틱하게 등장했다. 색다른 모습으로 등장한 임현식은 남해 하우스에 도착하자마자 집안 곳곳을 살피며 '남자 흔적' 찾기에 돌입. '시골에 살면 남자가 할 일이 많지 않냐'며 호시탐탐 박원숙의 옆자리를 노리는 모습을 보였다. 과연 달라진 임현식의 모습에 박원숙의 마음은 움직였을지? 누구를 위한 파티인가? 큰언니 박원숙을 위한 동생들의 큰 그림 반가운 인사는 잠시. 동생들은 깜짝 축하단 임현식,서권순의 방문을 시작으로 큰언니를 위한 본격적인 파티 계획을 발표했다. 동생들의 계획은 직접 수확한 쌀로 햅쌀밥 짓기와 낚시로 잡은 갈치로 상 차려주기. 자매들은 집 근처 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