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6.1℃
  • 박무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9.6℃
  • 박무광주 29.3℃
  • 박무부산 28.3℃
  • 흐림고창 28.8℃
  • 박무제주 30.3℃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굿모닝베트남미디어

【2차코비드-19:29】2일 저녁 사망자 1명과 30건 발생

일요일 밤 6개 지역에서 30건의 코비드-19를 기록, 활동 중인 사례는 242건이다.
지금까지 코비드-19로 6명이 사망했다.

'환자 591~620호'으로 다낭 16명, 이웃 꽝남 9명, 중부고원 닥락성 2명, 동나이성 1명, 칸호아 1명, 하남성 1명이다. 칸호아의 '환자 603호'는 7월 30일 미국에서 송환되어 도착하자마자 격리된 21세의 남학생이다.

 

'환자 591호'는 꽝남 듀이쑤옌에 사는 63세 여성이다. 그녀는 7월 19일과 20일, 다낭에서 또 다른 코비드-19 환자와 긴밀한 접촉을 가졌다.

'환자 592호'는 듀이쑤옌에 사는 100세 여성이다. 그녀는 7월 22일 꽝남 빈안 병원에 입원한 후 다른 코비드-19 환자와 같은 부서에서 치료를 받았다.

'환자 593호'는 꽝남 호이안 75세 남성이다. 그는 지난달 치료를 받은 아내를 보기 위해 다낭 병원에 갔다.

'환자 594호'는 호이안의 68세 여성이다. 14일과 20일 두 차례 다낭병원에 있는 딸을 찾았다.

'환자 595호'는 동나이에 사는 50세 여성이다. 그녀는 7월 19일 다낭 병원으로 아버지를 보러 왔고, 그곳에서 아버지도 돌보고 있던 코비드-19 환자와 접촉했다.

'환자 596호'는 꽝남 탕빈에 사는 23세 여성이다. 그녀는 개인 클리닉의 직원이며, 7월 14~17일, 7월 19일 환자를 돌보기 위해 다낭병원 C에 갔다가 나중에 코비드-19 진단을 받았다.

"환자 597"은 탕빈에 사는 39세의 남성이다. 그의 부모는 둘 다 코비드-19 진단을 받았다.

'환자 598'은 '환자 597'의 8살 된 딸이다.

9세 소녀 '환자 599'와 7세 소녀 '환자 600'은 '환자 597'의 여동생인 코비드-19 환자의 딸이다.

'환자 601호'는 41세 여성과 14세 소년 '환자 602호'로 둘 다 닥락에서 살고 있다. 이들은 지난주 토요일 100일 만에 베트남에서 지역사회 전염이 확인된 다낭 남성이 참석한 결혼식에 참석했다.

604~619명에 이르는 환자들은 모두 다낭에 기록되어 있었다.

'환자 620호'는 하남의 44세 여성이다. 그녀는 7월 17일부터 7월 25일까지 다낭 병원 근처의 식당에서 일하기 위해 다낭으로 갔다.

 

다낭은 지난 주 토요일 질병이 지역사회에서 재발한 이후 120건의 감염을 기록, 베트남에서 가장 최근의 진앙지가 되었다. 꽝남은 35건, 호치민 8건, 닥락 3건, 하노이, 꽝아이 2건, 타이빈, 하남, 동나이 각 1건씩 신고했다.

 

저녁에 보건부는 '환자 429호'가 코비드-19로 사망했으며 급성 심부전을 겪었다고 발표했다. 사망자는 여성 53세로 27일 사스-CoV-2 양성반응이 나온 환자는 이날 23시 30분 다낭병원 열대의학과로 옮겨졌다. 8월 1일 호흡 곤란을 겪었고 8월 2일 오전 인공 호흡기 사용, 오후 4시 심장이 멈추고 4시30분 심장 소생 실패했으며 환자는 사망했다. 사망 원인은 급성 심부전, 심근경색, 만성신부전, 제2형 당뇨병, 코비드-19이다.

 

일요일(2일) 34명의 신규 감염자와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사망자 모두 여러 가지 기저 질환을 앓고 있었다. 

 

베트남은 현재 총 620건으로 373건이 회복되고 5명이 사망했다고 발표됐다. 94,000명 이상이 격리되어 있다.

-브앤익스프레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연예

더보기
그놈이 그놈이다, 황정음, 윤현민과의 키스로 확인한 환영 속 남자의 정체! 최명길, 섬뜩+살벌한 집착의 시작! 황정음과 윤현민 사이 갈라놓는다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오해로 얼룩졌던 황정음과 윤현민의 관계가 다시 회복된다. 어제(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그놈이 그놈이다’ 9회에서는 윤현민(황지우 역)과의 키스로 악몽 속 남자의 정체를 확인한 황정음(서현주 역)과 두 사람을 방해하는 최명길(김선희 분)의 악행이 그려졌다. 앞서 서현주(황정음 분)는 머릿속을 어지럽히는 환영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황지우(윤현민 분)에게 키스를 시도했고 시선을 피하며 자리를 뜨는 행동에 복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나 어릴 적 사고에서 자신을 구해준 사람이 황지우임을 알게 돼 다시 가까워지며 관계가 호전될 것을 암시했다. 어제 방송에서 서현주는 과거 박도겸(서지훈 분)이 전해준 웹툰 스케치북으로 진심을 확인하며 눈시울이 붉어졌다. 하지만 마지막 장에 적힌 대사에 마음이 무거워져 스케치북을 덮고 진심을 외면하려는 서현주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반면 서현주와 황지우의 특별한 자전거 데이트는 안방극장에 유쾌함을 선사했다. 자전거를 타지 못한다는 사실을 서현주에게 숨긴 황지우는 한 어린이에게 자전거를 배우며 쩔쩔맸고, 이를 발견한 서현주는 결국 뒷자리에 그를 태웠다. 꽉 잡으

미디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