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2 (목)

  • 흐림동두천 18.5℃
  • 맑음강릉 18.5℃
  • 박무서울 20.6℃
  • 박무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8.9℃
  • 박무울산 18.4℃
  • 구름조금광주 19.0℃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17.4℃
  • 맑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17.5℃
  • 구름조금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8℃
  • 구름많음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굿캐스팅, 순간 최고 9.4! 수도권 8.2! 적수란 없다! 6주 연속 월화극 최강자!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작전명 화이트로즈, 감시대상에게 정체 발각. 임무 변경 바람”

‘굿캐스팅’ 최강희가 이상엽에게 진짜 정체가 탄로 나면서, 사면초가 위기에 봉착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1회 분은 순간 최고 시청률 9.4%, 수도권 시청률 8.2%(이상 닐슨코리아 수도권, 2부 기준)를 기록하며 6주 연속 동시간대 방송된 월화드라마 중 시청률 1위를 수성하는 적수 없는 행보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강희가 이상엽에 이어 유인영에게 그간 숨겨온 진실을 들키면서 위기에 휩싸이는 모습으로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요동치게 만들었다.

국정원 요원들은 천신만고 끝, 명계철(우현)이 작성한 진짜 비밀장부를 입수하는데 성공했지만 아무 내용도 적히지 않은 백지인 것을 보고 크게 당황했다. 하지만 임예은(유인영)은 해당 비밀장부가 염화코발트 잉크를 이용해 작성된 것임을 파악, 불로 열을 가해 암호화 된 글씨들을 떠오르게 만들며 미션 성공에 한 발짝 더 다가가는 쾌거를 이뤘다.

그리고 임예은은 동관수(이종혁)에게 괴한으로부터 딸의 안위를 담보로 팀원들의 동태를 파악해 보고하란 협박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털어놨고, 동관수는 곧장 역 추격을 시작했다. 임예은은 괴한에게 건네 줄 비밀장부 사본에 위치 추적기를 숨겨 그들의 동선을 쫓은 끝에, 괴한의 실체가 다름 아닌 서국환(정인기)이었음을 알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같은 시각, 백찬미(최강희)와 변우석(허재호)은 명계철의 사무실에서 복면 결투를 벌였던 상대가 서로임을 직감했고, 몰래 서로에 대한 뒷조사를 시작했던 터. 더욱이 변우석은 ‘백장미’의 주민등록상 주소지로 찾아가 잠입한 후 마이클리에 관련된 자료가 빽빽이 들어찬 방과 윤석호(이상엽) 관련 보고서를 보고 충격을 받았다. 백찬미의 퇴근길을 뒤쫓았던 윤석호 역시 과거 자신이 불러준 세레나데를 흥얼대는 백찬미를 보고 지금껏 알던 비서 ‘백장미’가 다름 아닌 첫사랑 ‘백찬미’임을 확신하게 되면서 아연실색했다. 윤석호는 백찬미 앞에 나타나 “대체 왜 그런 거짓말을 하면서까지 내 비서로 들어왔냐”며 원망을 쏟아냈고, 백찬미는 그저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삼키며 뒤돌아섰다.

그런가하면 임예은은 약혼자 권민석(성혁) 사망 사건 보고서를 입수하는데 성공, 백찬미가 연루되었음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임예은은 믿을 수 없는 사실에 곧장 백찬미를 찾아가 따져 물었고, 백찬미는 “나 때문에 죽은 게 맞다”고 말하며 지금껏 간직해 온 권민석의 반지를 임예은에게 돌려주고 “미안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백찬미는 윤석호에 이어 임예은까지, 자신을 믿었던 이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것에 괴로워했고, 결국 탁상기(이상훈)의 제안을 받아들여 홀로 전장을 향해 떠날 결심을 하는 엔딩으로 전율을 일으켰다. 목숨을 내 건 ‘마지막 선택’의 순간에 선 백찬미가 모든 아픔과 위기를 딛고 마이클을 체포하는데 성공할 수 있을지 안방극장에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마이클 대체 누굴까? 아무도 믿을 수 없다” “석호가 찬미라고 불렀을 때 핵소름” “예은 우원, 찬미 석호 대체 언제 사귀냐 러브씬도 팍팍 주세요” “다음 회에 또 최강희 미친 액션 볼 수 있는 건가 기대감 대폭발!”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2회는 2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베트남

더보기

경제

더보기
현대로템, 장애물개척전차 양산사업 수주
(굿모닝베트남미디어) 현대로템이 장애물개척전차 추가 양산사업과 구난전차 및 교량전차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6월 30일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총 2366억원 규모의 장애물개척전차 양산사업을 수주했다. 2019년 11월 수주한 1746억원 규모의 양산사업에 이은 두 번째 수주다. 이번에 수주한 장애물개척전차는 오는 2023년까지 군에 납품할 예정이며 전량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생산된다. 이번 사업의 수주는 방위사업청이 최근 코로나19 등에 따른 경기침체로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는 방산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정부의 적극 행정을 실현해 연말 발주 예정인 사업을 적극적으로 앞당겨 추진한 산물이다. 장애물개척전차는 국내에 처음 도입되는 장비로 전방에서 지뢰 및 각종 장애물을 제거하고 기동로를 확보하는 역할을 한다. 차체 전면의 지뢰제거쟁기를 이용해 땅을 갈아엎어 묻혀 있던 지뢰를 드러나게 하는 방식으로 대인 및 대전차 지뢰를 제거하며 자기감응지뢰 무능화 장비로 자기장을 발사해 자기감응지뢰도 제거할 수 있다. 차체 상부에 부착된 굴삭팔에 굴삭용 키트나 파쇄기를 장착해 참호, 방벽 등 다양한 장애물을 재거할 수 있다. 굴삭팔은 크레인으로

문화연예

더보기
트롯신이 떴다, 트로트 여신 주현미! 딸과 첫 듀엣 ‘러브레터’ 무대 공개! 특급 애교로 ...
(굿모닝베트남미디어)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로트 여신 주현미와 붕어빵 막내딸의 듀엣 무대가 공개된다. 지난 주, 주현미는 인생 처음으로 도전해본 ‘러브레터’ 노래 족집게 강의 영상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 주에는 주현미가 ‘러브레터’ 강의의 특별 학생으로 나섰던 막내딸과 듀엣 무대를 펼친다. 무대 전, 트로트 여신 주현미는 딸 임수연과 함께 연습실을 찾았다. 엄마의 노래를 불러여 한다는 부담감이 컸던 임수연은 사시나무 떨듯(?) 떠는 모습을 보여 엄마 주현미까지 덩달아 긴장케 했다. 그러나 곧, 트로트의 전설답게 딸의 긴장을 풀어주려는 주현미의 노력이 펼쳐졌다. 평소의 차분한 모습과는 다르게 주현미는 “엄마가 재롱을 피워야 되네” 라며 딸을 위한 특급 애교를 선보인 것. 평소와 다른 낯선 주현미의 모습에 트롯신들은 함박 웃음을 짓기도 했다. 이어, 무대에 선 두 사람은 두 손을 꼭 잡고 무대로 향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두 사람의 등장에 랜선 관객들도 “정말 보기 좋다” 며 환호를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딸 임수연의 긴장은 쉽게 풀어지지 않아 지켜보는 트롯신들의 손에도 땀을 쥐게 했다. 과연, 트로트 여신 주현미는 딸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