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8.2℃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7.8℃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5℃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연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재상 감독, 첫 방송 앞두고 전한 따뜻한 메시지!

(굿모닝베트남미디어) 가족 드라마의 대가 이재상 감독이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첫 방송을 앞두고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다.

오는 3월 28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연출을 맡은 이재상 감독은 “어렵고 힘든 세상에 잠시나마 즐겁고 유쾌한 우리네 얘기를 큰 부담 없이 봐 주셨으면 한다. 어느 순간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출연진들이 시청자들의 가족처럼 느껴졌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문을 떼며 “많은 이들의 땀과 노력이 들어가는 만큼 부담은 크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이어 “평소 밝은 캐릭터가 등장하는 드라마를 집필하는 양희승 작가님과 밝은 가족극 위주의 연출을 하는 저와 매치가 됐다. 서로 지향하는 바가 비슷해 즐겁게 작업하고 있다”며 ‘아는 와이프’, ‘역도요정 김복주’, ‘오! 나의 귀신님’을 집필한 양희승 작가와의 호흡을 기대케 했다.

특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 대해 “이혼이 매우 대중화한 현 시점에도 이혼을 보는 기성세대의 시선이 곱지 않다. 하지만 행복하기 위해 결혼한 지금 시대의 부부들은 서로가 행복하다고 느끼지 못하는 순간 이혼을 고려하게 된다”며 “이렇듯 서로 다른 세대 간 이혼의 시각차를 보여주려 한다. 또한 결혼을 선택하는 그 순간보다 연속적인 결혼생활을 어떻게 이끌어 가야 하는지 함께 고민하는 자세가 더 중요하다는 점을 이야기하려 한다”고 작품에 녹여낼 메시지를 전달했다.덧붙여 “우리 드라마는 아주 소소한 이야기를 많은 캐릭터들이 다양하게 선보여 남녀노소, 세대구분 없이 모두가 내 얘기를 하는 것 같다고 느끼게끔 하고자 한다”며 “큰 이야기나 극적 반전을 꿈꾸지 않아도 충분히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해 앞으로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안방극장에 전할 재미와 힐링을 예고했다.

탄탄한 연출진과 특급 배우 군단의 만남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이번 주 토요일(28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경제

더보기
푸르덴셜생명, ‘무배당 간편한 달러평생보장보험’ 출시
(굿모닝베트남미디어) 푸르덴셜생명이 유병자와 고연령자 모두 간편 심사를 통해 쉽게 가입하고 달러로 보장받을 수 있는 ‘무배당 간편한 달러평생보장보험’을 지난 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무배당 간편한 달러평생보장보험’은 달러를 활용해 보험료 산출 시 연 복리 3.1%의 적용이율로 적립된다. 또한 종신보험 가입이 어려운 암,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 유병자도, 고연령자도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상품 가입도 간편해졌다. 3개월 내 입원·수술·추가 검사 필요 소견 여부 2년 내 질병 또는 사고로 인한 입원·수술 여부 5년 내 암 진단·입원·수술 여부를 확인하는 ‘3·2·5 조건’에 해당하지 않으면 간편 심사로 가입이 가능하다. 또한 ‘노후소득 선지급’을 통해 가입금액의 5%를 노후소득으로 10년간 선지급 받을 수 있다. ‘노후소득 선지급’이란 노후소득 개시 나이부터 주계약 보험가입금액의 일부를 매년 자동 감액 후 감액에 해당하는 해지환급금을 선지급 받는 기능이다. 이 밖에도 특약을 활용하면 생애 주기에 따라 해지환급금의 전액 또는 일부를 연금으로 전환할 수 있다. 50세가 가입금액을 10만달러(20년납)로 설정할 경우 월 보험료는 여성과 남성 각각 29

문화연예

더보기
‘어서와’ 김명수-신예은,서로의 온기에 기댄 채 잠든‘꿀잠 컷’포착!
(굿모닝베트남미디어) ‘어서와’ 김명수와 신예은이 서로의 따스한 온기에 의지해 달콤한 잠에 빠져 있는, ‘꿀잠 투 샷’이 공개됐다. 지난 2일 밤 10시에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지난 5,6회 방송 이수 김명수와 신예은의 이름이 나란히 뉴스 토픽에 등극하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설렘을 배달하고 있다. 무엇보다 김명수와 신예은은 각각 때때로 인간으로 변하는 특별한 고양이 홍조, 사람에게 상처받아도 사람을 사랑하는 웹툰 작가 지망생 김솔아 역을 맡았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는 홍조와 김솔아가 서로의 마음을 감싸 안는 ‘포옹 엔딩’으로 뜨거운 감동을 끌어냈던 터. 김솔아의 웹툰을 이해하기 위해 한글을 배운 홍조, 자신의 작품을 이해해 준 홍조에게 위로받은 김솔아가 서로를 다독이는 순간이 담겨 뭉클한 떨림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 김명수와 신예은이 분홍빛 침대 속에서 서로의 따스함에 기대어 있는 ‘꿈나라 투 샷’이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홍조와 김솔아가 작은 침대 위에서 머리를 맞댄 채 잠들어있는 장면. 뒤척이던 홍조가 김솔아를 향해 파고들자, 김솔아는 홍조를